인천역사문화센터, 12~14일 '강화도 한바퀴'탐방 행사
인천역사문화센터, 12~14일 '강화도 한바퀴'탐방 행사
  • 이주영
  • 승인 2018.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하대 등 학생 100명 유적지 12곳 답사
인천문화재단 인천역사문화센터는 인하대와 함께 강화도 해양관방유적의 세계유산 등재를 기원하는 '지붕 없는 박물관 강화도 한바퀴' 탐방 행사를 12~14일 강화도 일대에서 갖는다.

해양관방유적은 병자호란 이후 왕실의 보장처(保藏處)인 강화도 방어를 위해 설치한 진무영과 5진7보 및 강화산성, 정족산성, 강화외성, 돈대, 포대 등의 군사시설을 의미한다.

탐방단은 인하대생 50명과 외국인 유학생 30명, 인하국토대장정단 인하서포터즈 20명 등 총 100여 명으로 이뤄졌다.

학생들은 초지진과 덕진진, 광성보, 갑곶돈대, 월곶돈대, 평화전망대 등 돈대 12곳을 비롯한 유적지 곳곳을 걸으며 우리나라 역사 속에서 살아 숨 쉬고 있는 강화도의 옛 모습을 찾아보는 시간을 갖는다.

인천역사문화센터는 "강화 해양관방유적은 17세기 청나라, 19세기 프랑스, 미국, 일본 등 세계열강들과 접촉·충돌한 역사적 증거가 고스란히 남아 있는 유산이며 강화도 해안의 돈대들은 남북이 대치하고 있는 현재도 군사초소나 시설로 활용되고 있는 '살아 있는 유산(Living Heritage)'으로서 성격을 갖는다"며 "이러한 강화 해양관방유적의 특징은 유네스코 세계 유산으로서 등재하기에 충분한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지니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첫날인 12일은 탐방단 발대식과 강화도 역사 기조 강연이, 13일에는 초지진, 덕진진, 광성보, 오두돈대 등을 답사하고 일정 간에는 다양한 역사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된다.

마지막날인 14일에는 월곶돈대 및 민간통제구역 내 평화전망대를 견학하며 강화 해양관방유적의 과거와 현재의 역사적 가치의 중요성과 함께 평화의 중요성도 환기할 수 있는 기회를 갖는다.

또 이 기간 탐방단은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활용해 강화 해양관방유적의 역사적 가치를 공동하고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홍보활동도 병행할 예정이다.

탐방단 이다연(21, 철학과 2년)씨는 "이번 행사를 계기로 강화도가 세계유산으로 등재될 수 있도록 이 섬이 지닌 역사적인 의미를 널리 알리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