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축제 비대위, 반대단체 고발
퀴어축제 비대위, 반대단체 고발
  • 임태환
  • 승인 2018.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퀴어문화축제 비상대책위원회는 10일 인천지방검찰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퀴어문화축제를 방해한 반대단체 대표 등 수십여명을 고발했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지난달 8일 동인천역 북광장에서 열린 퀴어축제를 방해한 반대단체의 혐오 범죄로 축제 참여자 300여명이 신체적 피해와 정신적 고통을 함께 받았다"며 "성소수자에게 테러를 가한 주동 세력은 그에 합당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여한 이승경 변호사는 "인천에서 처음 열린 퀴어문화 축제가 혐오 세력의 집단 폭언과 폭력 등으로 얼룩졌다"며 "다른 곳에서 열릴 퀴어축제에 영향을 줄 수 있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고발 이유를 밝혔다.

이인화 민주노총 인천지역 본부장 역시 "반대단체가 '동성애 자체가 죄다'고 주장하면서 많은 성소수자가 트라우마에 시달리게 됐다"며 "반대집회를 주도한 대표들은 성소수자에게 사과하고 그에 따른 피해를 보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태환 기자 imsens@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