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극지연구소 뺏기, 부산 발톱 세웠다
인천극지연구소 뺏기, 부산 발톱 세웠다
  • 박범준
  • 승인 2018.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 이전 공공기관 범위에' 노골적' 부속기관 끼워넣기...'연구소 독립'으로 대응을

 

부산 정치권이 인천 극지연구소를 빼앗기 위한 전략을 구체화했다.

지방 이전 공공기관 범위에 부속 기관도 끼워 넣어 극지연구소를 통째로 부산으로 가져오겠다는 노골적인 노림수다. 지역사회의 반발이 예상된다.

10일 국회 의안정보시스템을 확인한 결과, 부산을 지역구로 둔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은 최근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주요 내용은 지방 이전 공공기관 범위를 부속 연구기관으로 확대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번 개정안은 인천 극지연구소를 겨냥한 것이라는 게 인천 정치권의 공통된 의견이다.

남극과 북극 등 극지를 연구하는 극지연구소는 지난해 경기도 안산에서 부산으로 내려간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산하 연구기관이다.

그동안 부산 정치권은 모체인 해양과학기술원이 부산에 둥지를 틀었기 때문에, 그 부속 기관인 극지연구소도 이전해야 한다는 논리를 펴왔다.

그때마다 인천에선 인천을 대표하는 국책 연구기관을 강탈하는 행위라며 반발 여론이 거세게 일었다.

결국 '언론 플레이'와 '정치적 입김'만으론 극지연구소를 가져올 수 없다고 판단한 부산 정치권이 관련 법에 극지연구소 이전의 단서 조항을 넣어서라도 반드시 이전시키겠다는 계획을 드러낸 셈이다.

자유한국당 민경욱(인천 연수을) 의원은 "극지연구소가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자리한 지도 수년이 됐다. 이런 상황에서 부산 정치권은 아니면 말고 식의 기관 흔들기로 더 이상의 분열을 조장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부산이 극지연구소에 더 이상 미련을 갖지 않도록 하고, 한국 극지 연구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해양과학기술원에서 극지연구소를 독립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지난해 9월 같은 당 안상수(중·동·강화·옹진) 의원이 '극지활동진흥법' 제정안에 이 같은 내용을 담았음에도, 소관 상임위원회인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가 이 내용을 삭제한 채 법안을 수정 가결한 바 있다.
당시 안 의원은 "극지 활동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고 연구를 전문적으로 수행하려면 극지연구소의 독립화 형태인 '한국극지연구원'이 꼭 설립돼야 한다"고 밝혔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