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프로배구 대어급 신인 '이주아 흥국생명 유니폼'
여자프로배구 대어급 신인 '이주아 흥국생명 유니폼'
  • 이종만
  • 승인 2018.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라운드 1순위로 지명 받아...2순위 박은진은 KGC인삼공사行

AG 출신 … 신인왕 경쟁 치열 전망






이주아(원곡고·센터)가 전체 1순위로 여자프로배구 인천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었다.

이주아는 19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한국배구연맹(KOVO) 2018-2019 여자부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순위로 흥국생명의 지명을 받았다.

고등학생으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과 2018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이주아는 이번 드래프트 최대어로 꼽혔다.

이주아는 주니어 국가대표로도 활동했고, 2018 전국남녀종별 배구선수권대회에서 블로킹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어 두번째로 박은진(선명여고·센터)이 1라운드 2순위로 KGC인삼공사의 부름을 받았다.

박은진은 이주아와 함께 아시안게임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국가대표로 활약했다.

같은 센터인 둘은 이번 드래프트에서 나란히 1·2순위로 지명을 받은만큼 향후 2018-2019시즌 V리그에서 강력한 신인왕 후보 경쟁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이어 KGC인삼공사는 트레이드로 양도받은 지명권을 활용, 유망주 선수를 대거 품에 안았다.

먼저 한국도로공사에서 양도받은 2라운드 1순위 지명권으로 나현수(대전용산고·라이트·센터)를, IBK기업은행에서 양도받은 2라운드 2순위 지명권으로 이예솔(선명여고·라이트)을 선발했다.

이어 박혜민(선명여고·레프트·센터)이 1라운드 3순위로 GS칼텍스, 정지윤(경남여고·라이트·레프트·센터)이 4순위로 수원 현대건설의 지명을 받았다.

1라운드 5순위와 6순위인 IBK기업은행과 한국도로공사는 각각 문지윤(원곡고·레프트), 최민지(강릉여고·라이트·센터)를 지명했다.

이번 드래프트 지명 순서는 2017-2018 V리그의 최종순위를 기준으로 하위 3팀이 확률추첨(6위 흥국생명 50%, KGC인삼공사 35%, 4위 GS칼텍스 15%)을 해 정해졌다.

나머지 상위 3팀은 지난 시즌 순위 역순으로 4순위 현대건설, 5순위 IBK기업은행, 6순위 한국도로공사로 신인선수를 지명했다.

드래프트에는 총 12개 학교 28명이 참가해 이 중 수련선수 3명을 포함해 19명이 프로 지명을 받았다. (표 참조)

신인선수 연봉은 1라운드 지명 선수는 4500만∼5500만원, 2라운드 지명 선수는 3500만∼4500만원, 3라운드 지명 선수는 3000만∼3500만원, 4라운드 지명 선수는 3000만원이며, 수련선수는 2000만원이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