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검단·양주 옥정 공공지원 민간임대 사업자 공모
인천 검단·양주 옥정 공공지원 민간임대 사업자 공모
  • 김칭우
  • 승인 2018.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 각 920·1304호 공급 … 11월22일까지 사업계획서 접수
인천 검단신도시와 양주 옥정 등 2개 지구에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2224호를 공급하는 사업자를 공모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는 작년 주거복지 로드맵을 통해 발표된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20만호 공급 계획에 따라 LH 보유 택지인 검단신도시와 양주 옥정 2개 지구에 공공지원 민간임대를 공급할 사업자 공모를 오는 20일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은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임대료(특별공급 85% 이하, 일반공급 95% 이하)로 8년 이상 안심하고 거주할 수 있는 임대주택이다.

인천 검단(AB5)은 총 4만4971㎡의 면적에 전용면적 60~85㎡ 공동주택 920호를 공급할 수 있다. 인천 지하철 1호선이 2024년 연장될 예정으로, 공항철도에서 환승하면 서울 도심 접근이 양호해질 전망이다. 이번 공모에는 사업자가 청년층과 신혼부부 등에게 특별공급하는 물량을 전체 세대수의 40% 이상 계획하도록 했다.

양주 옥정(A19-2)은 총면적이 7만8440㎡로 전용면적 60~85㎡ 공동주택 1304호를 공급할 수 있다. 국도 3호선 대체 우회도로와 구리~포천 고속도로,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등을 이용할 수 있고 지하철 7호선 옥정역이 2024년 개통돼 서울 접근성이 좋다.

LH는 20일 공모 공고하고, 11월22일 사업계획서를 제출받은 뒤 11월 중 심사를 통해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