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래포구 어시장 현대화 또 브레이크…상인 울상
소래포구 어시장 현대화 또 브레이크…상인 울상
  • 이창욱
  • 승인 2018.09.1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 18개월 지났지만 조합 '감투싸움'에 착공 감감 무소식
"이러다 굶어 죽게 생겼다."

18일 오전 인천 남동구 소래신협 본점에서 열린 소래포구어시장현대화사업협동조합 임시총회에서 '특별안건'이 부결되자 총회장 곳곳에서 상인들의 격앙된 목소리가 쏟아졌다.

현 조합을 해산하고 새 조합을 만드는 1안, 현 조합은 유지하되 조합장을 포함한 임원진을 새로 뽑는 2안을 담고 있는 특별안건을 두고 투표한 결과, 유효 투표수 229표 중 1안은 107표 2안은 122표를 얻어 부결됐다. 조합 정관에 따르면 특별안건은 전체 조합원(321명)의 3분의 2 이상 출석과 출석조합원 3분의 2 이상 찬성이 있을 때 통과되기 때문이다.

지난 7월31일 한 차례 부결된 이 안건이 또 통과되지 못하면서 착공 시점은 더 멀어졌다.

피해는 조합원들 몫이다.

70대 조합원 A(여)씨는 "일 못 한 지 1년 6개월째인데 돈벌이가 없어 죽겠다고 여기저기서 난리"라고 토로했다.

지난해 3월 소래포구 화재 이후 어시장현대화사업이 끝나길 기다리며 장사를 못 하고 있는 상인들이 전체 조합원의 절반 정도다. 나머지도 열악한 간이 점포에서 힘들게 장사를 하고 있다.

소래포구현대화사업은 남동구 논현동 111-168 일대 4230㎡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 종합어시장을 짓는 사업이다.

이 사업 시행 주체인 소래포구현대화사업협동조합은 소래포구에 있던 기존 6개 상인회 중 선주상인회가 명칭을 이 조합으로 바꾸고 나머지 상인회가 흡수되는 식으로 지난 5월 결성됐는데 이 과정에서 임원 선출이 매끄럽지 못했다며 일부 조합원들이 반발하며 사업이 표류하고 있다.

60대 조합원 B(여)씨는 "어떻게든 사업을 빨리 진행하도록 머리를 맞대야 할 판에 감투싸움에 허송세월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정광철 조합 이사장은 "이번 총회는 그간 사업 진행 상황을 설명하려고 만든 자리인데 일부에서 이 안건을 요청하는 바람에 급하게 특별안건으로 상정하다 보니 (가결 기준이 높아) 부결됐다"며 "추석 명절 후 다시 임시총회를 열고 이 안건을 '일반안건'으로 처리해 어떻게든 결론 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조합 정관에 따르면 총회에서 '일반안건'을 가결하려면 조합원 과반수 출석에 출석조합원 과반수 찬성하면 되기에 특별안건의 가결 기준보다 낮다.

/이창욱 기자 chuk@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234 2018-09-21 03:14:28
정광철 그전 회장들 니들 생각만하지말고
장사못하는 상인들 생각좀해라
개쓰레기 회장들아

123 2018-09-20 02:09:30
이젠 정광철이 개 마냥. 아무짓도 못하던 장석현이 구청장 일때가 그립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