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남북 정상회담] 대북제재 그대로…경제협력 아직은 …
[평양, 남북 정상회담] 대북제재 그대로…경제협력 아직은 …
  • 홍재경
  • 승인 2018.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실상 직접 보고 들을 기회"
재계 인사들, 현장 파악 초점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 4대 그룹 총수를 비롯, 경제계 인사들이 대거 동행했지만 남북 경제 사업 프로젝트 진행 등 당장 경제협력 분야의 성과를 얻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18일부터 20일까지 이어지는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방문에는 국내 재계 서열 1위인 삼성전자의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해 현대자동차, LG, SK 등 대기업의 총수 및 주요 경영진, 대한상공회의소와 한국경영자총협회 등 경제계 인사들이 함께했다. 하지만 유엔과 미국 등 국제사회의 대북 경제제재가 유효한 상황에서 이들이 당장 경제협력 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는 어려운 형편이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8일 정상회담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이번에 경협 논의는 '한반도 신경제 지도' 구상의 틀에서 이야기되겠지만 당장 할 수 있는 부분과 제재로 인해 당장 할 수 없는 게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만남에서는 현실적으로 당장 (경협이) 가능한 영역보다 미래 가능성에 대한 타진이 있지 않을까 예측한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구체적이고 실제적인 협력 방안보다는 현재 주어진 조건에서 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주요 그룹 총수를 비롯한 경제인들은 북한의 실상과 동향을 살펴보면서 미래의 대북사업 구상을 다듬을 기회로 삼을 것으로 보인다. 한 대기업 관계자는 "구체적인 특정 사업을 염두에 두고 있다기보다는 이번 방북이 북한 경제 현장을 직접 보고 들을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첫 방북인 삼성전자 이 부회장과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대북사업에 대한 기대감을 갖고 청사진을 그려나가겠지만 경제제재를 늦추지 않고 있는 미국과의 관계 등을 의식, 대북 경협사업이라는 명분보다는 실리를 택할 것이란 예상이다.

재계 관계자는 "대북 제재가 여전히 유효한 상황에서 북한과 사업을 추진할 경우 자칫 우리 기업도 제재를 받게 될 수 있다"며 "외교적으로 예민한 문제인 만큼 기업들도 공식적인 코멘트를 내기 힘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평양공동취재단·서울=홍재경 기자 hjk@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