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천장학회, 서울호서전문학교 재학생 장학금 전달
상천장학회, 서울호서전문학교 재학생 장학금 전달
  • 온라인뉴스팀05 미표시
  • 승인 2018.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호서전문학교(학장 이운희)은 (재)상천장학회가 재학생 5명에게 1인당 장학금 200만원을 전달해 학생들의 폭넓은 학습기회 향상에 힘쓰고 있다고 14일 전했다.

상천장학회는 김상원 전 대법관 부부가 80 평생 모은 재산 일부를 사회 환원한다는 취지 하에 2009년 4월 20일 설립하였으며, 매년 3천만원 규모의 장학금을 학생들에게 지급하고 있다.

이 학교 입시전문가 김도훈 과정은 “이번 장학금 전달 외에도 매 학기 10억원 이상의 학교 장학금 지원으로 학생들이 고대, 연대, 성균관대 등 4년제 대학으로 편입(일반,학사편입)하거나 대학원에 진학하고 있고 삼성, 현대, SK, GS, CJ등에 취업하는 성과를 보였다”며 “실무 위주 과정으로로 구성돼(70~80% 실습률)일반대학 실기 위주 학과보다 2~4배 실습률을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호서는 1993년 3월 첫 개교를 통해 학생들에게 취업 실무 교육을 실시하여 2018년까지 19년 연속 취업률 100%를 달성한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최고의 직업전문학교로 자리매김했다.

한편 이 학교는 현재 2019학년도 신입생 선발 모집 중에 있으며 학생모집에 대해서는 100% 면접전형으로 고등학교 성적이 아닌 학생의 자질과 잠재력, 목표, 열정 등으로 학생을 선발하고 있다.

 

/온라인뉴스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