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커 고용 경쟁사 고객정보·영업비밀 빼내
해커 고용 경쟁사 고객정보·영업비밀 빼내
  • 김장선
  • 승인 2018.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사투자자문사 대표 입건
경쟁사는 피해 입고 문닫아
해커들을 임원으로 고용한 후 경쟁사 서버를 공격해 고객정보를 빼돌린 유사투자자문 업체 대표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의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업체 대표 A(29)씨와 해커출신 임원 B(32)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2016년 6월쯤 B씨 등을 회사의 IT 관련 부서 임원으로 채용한 뒤 경쟁회사인 C사의 서버에 침입해 영업비밀을 빼내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 등은 채용 8개월 뒤인 2017년 2월부터 C사 고객관리 서버 4대를 17차례 공격해 서버에 저장된 데이터를 삭제하고, 유료회원들의 이름과 연락처, 결제정보 등 28만5984건의 영업비밀을 탈취했다.

해커인 B씨 등은 A씨로부터 월 1000만원의 연봉과 고급 외제차, 주상복합 숙소 등을 받고 범행해 가담한 것으로 밝혀졌다.

C사는 이번 해킹공격으로 고객 DB가 사라져 12억원 상당의 영업 피해를 낸 뒤 결국 폐업했다.

경찰은 해커 2명은 혐의를 인정하는 반면 A씨는 "직접 지시한 적이 없다"고 부인하고 있지만, 해킹 공격이 이뤄질 당시 A씨와 해커들이 주고받은 메신저 대화 내용 등을 입수, A씨가 범행을 지시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내부가 아닌 외부에서 해킹을 통해 영업비밀을 가로챈 사례"라며 "이번 사건과 유사한 해킹 공격을 받은 사례가 더 있는 지 확인하는 등 사이버테러 위협에 대한 첩보 수집활동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장선 기자 kjs@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