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생활쓰레기 처리비 옹진군 가장 많아
인천, 생활쓰레기 처리비 옹진군 가장 많아
  • 박범준
  • 승인 2018.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 간 7배 이상 차이나기도
복지예산 영향 우려 … 해법 필요
인천지역 생활쓰레기 처리비용이 지자체별로 '천차만별'이다. 지자체 간 많게는 7배 이상 차이가 나는 경우도 있다.

처리비용이 시민들에게 직접적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지만 지자체 예산이 소요되고 그만큼 주민 복지 사업 등의 예산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정확한 원인 분석과 해법 마련이 요구된다.

13일 인천시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인천지역 10개 군·구의 1인당 평균 생활쓰레기 처리비용은 6만5040원으로 집계됐다. 2014년(5만8210원), 2015년(5만7055원)과 비교해 크게 늘었다.

10개 군·구에선 옹진군이 '20만1886원'으로 10만원대 아래인 다른 지역을 압도했다.

1인당 생활쓰레기 처리비용이 가장 높은 옹진군과 비용이 가장 낮은 서구(2만6591원)와 비교하면 무려 '7.5배' 차이가 난다.

시는 우선 인구수에 따라 생활쓰레기 처리비용이 달라지는 것으로 보고 있다.

가령 연간 생활쓰레기 처리비용으로 서구에선 138억9000만원이, 옹진군에선 43억4500만원이 발생했음에도 옹진군 인구수(2만1522명)보다 훨씬 많은 서구 주민(52만2360명)이 처리비용을 분담해 비용 차이가 크게 벌어졌다는 것이다. 섬 특성상 쓰레기 처리비용이 많이 들 수밖에 없는 점도 하나의 요인으로 꼽힌다.

그러나 옹진군의 경우 2014년(12만8536원)과 2015년(13만682원)에 견줘 2016년 20만원대로 급상승한 점을 미뤄 정확한 원인 분석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다만 시는 이 같은 생활쓰레기 처리비용이 주민이 직접 부담하는 것은 아니라고 한다.

실제 주민 부담분은 쓰레기 종량제 봉투 구입비용 정도다. 올해 20ℓ 기준 봉투 비용은 지자체별로 적게는 480원(강화군)에서 많게는 750원(남동구·부평구) 정도의 차이를 보였다.

그럼에도 지자체별 생활쓰레기 처리비용을 면밀히 살펴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인천시의회 백종빈(민·옹진군) 시의원은 "섬 지역은 성수기 때마다 피서객의 쓰레기와 육지에서 유입되는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며 "이런 요소를 고려해 정확한 원인을 분석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