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18일 첫 축배 드는 '도민의 날'
내달 18일 첫 축배 드는 '도민의 날'
  • 김중래
  • 승인 2018.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남북평화·균형발전·새천년 기원하기로
경기도가 올해 처음 열리는 '경기도민의 날' 행사에 남북평화와 균형발전, 새로운 경기 천년 등 미래 비전을 담는다.
13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다음달 18일 미군반환 공여지인 동두천 동양대학교 운동장에서 '제1회 경기도민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경기천년을 맞아 경기도의회는 지난해 12월, 10월18일을 경기도민의 날로 제정했다.
10월18일은 고려 현종이 수도의 외곽지역을 '경기'라고 처음 불렀던 1018년에서 따왔다.

도는 이번 기념행사에 도내 31개 지자체장과 경기도민 1500명이 참석하는 행사로 계획하고, 남북평화와 균형발전의 의미를 담는다. 경기북부 미군공여지를 행사장소로 선정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먼저 인간존엄과 경기도민의 긍지를 담은 경기도민헌장을 낭독한다.
'인간은 존엄하다'로 시작하는 경기도민헌장은 경기도민의 긍지와 민주주의의 실현, 나눔과 베풂의 정신, 문화유산과 자연환경의 보호 등의 내용이 담겼다.

경기균형발전 비전 선포식에서는 도지사와 시장·군수가 함께하는 세리머니가 펼쳐진다. 선포식에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강조해온 '억강부약'의 정신이 담길 예정이다.
또한 경기도의 새로운 천년에 평화를 기원하는 '평화 천년 기원제'가 열린다.

도 관계자는 "평화를 기원하고 균형발전의 의미를 담는 의미에서 동두천 미군반환공여지를 제1회 경기도민의 날 기념행사장으로 정했다"며 "별도의 신청절차 없이 참석이 가능한 행사인 만큼 많은 도민의 참석을 바란다"고 말했다.

/김중래 기자 jlcomet@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