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젖은 인천상륙작전 … 축제가 웬말
눈물 젖은 인천상륙작전 … 축제가 웬말
  • 김신영
  • 승인 2018.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미 주민 피해보상 전무한데 시·중구, 수억들여 가수초청 행사 추진
▲ 13일 인천 중구 월미공원에서 열린 '인천상륙작전 월미도 원주민 희생 위령제'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는 의식을 치르고 있다.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인천상륙작전 당시 미군의 폭격으로 희생당한 월미도 원주민들이 여전히 피해 보상을 받지 못하는 가운데 유명가수가 출연하는 기념축제가 열려 논란이 일고 있다.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는 기념식은 필요하지만 수억원을 들여 축제까지 개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월미도원주민귀향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3일 오전 월미공원에서 '인천상륙작전 월미도 원주민 희생자 위령제'를 열었다. 올해로 12회째를 맞는 위령제는 인천상륙작전으로 희생 당한 주민들을 추모하는 자리다.

미군이 월미도에 투하한 폭탄 수십발로 100여명의 민간인들이 세상을 떠나야 했다. 하지만 이들에 대한 보상은 68년째 전무하다. 국회에서 관련 특별법을 추진했지만 폐기됐고 지역 국회의원이 발의한 법안마저 계류 중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중구청 등이 15~16일 각종 행사와 공연으로 구성된 '인천상륙작전 월미축제'를 열기로 해 희생자와 유족들의 아픔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인천시와 중구청이 축제에 2억여원을 투입한 것으로 알려져 예산 낭비라는 비판도 이어진다. 월미도 일대에서 진행되는 축제는 기념식과 해군 퍼레이드, 유명가수 공연, 전투장비 체험 등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2015년 축제가 처음 추진됐을 때도 지역 시민단체가 성명서를 통해 "무분별한 관광정책과 몰역사적인 전시행정"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한인덕 월미도원주민귀향대책위원장은 "인천상륙작전이 지금의 대한민국을 있게 한 사건이라는 점은 인정한다"면서도 "신나는 노래를 틀고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잔치를 벌이는 것은 무고한 희생을 당할 수밖에 없었던 이들을 외면하는 처사"라고 토로했다.

이날 위령제에 참석한 최찬용 중구의회 의장은 "아직까지 원주민 보상 대책이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가수까지 섭외해 축제를 여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의회 내부적으로 내년도 예산을 삭감하거나 기념식만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신영 기자 happy1812@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