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음악도시 인천' 국내외 전문가들 머리 맞댄다
'아시아음악도시 인천' 국내외 전문가들 머리 맞댄다
  • 김은희
  • 승인 2018.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영종도서 '뮤직스팟컨퍼런스'
인천을 아시아음악도시로 발돋움시키기 위한 음악 콘퍼런스가 열린다.

인천관광공사는 14일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 루빅홀에서 '2018 아시아뮤직스팟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이번 컨퍼런스는 '인천을 아시아 음악도시로 만들기 위한 과제'를 주제로, 국내외 음악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자리다.

구체적으로는 ▲음악도시 네트워크 구축 과제 ▲음악 플랫폼으로서 대중음악자료원의 역할 ▲음악 페스티벌 현황과 발전방안 ▲뮤직시티 인천을 위한 제언 등을 논의한다.

발제는 이호원 블루콘텐츠 팀장과 박준흠 사운드네트워크 대표 등이 맡았고, 전 세계 음악도시 생태계 정책 개발에 앞장서고 있는 대니 키어 영국 사운드디플로마시 감독이 '국내외 음악산업과 음악도시 현황'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특히 후반부 주제는 토론 위주로 진행된다. '음악 페스티벌 현황과 발전방안'은 정강환 세계축제협회 한국지부 회장이 사회를 맡고 유키쿠리 일본 오토다마페스티벌 감독, 윤창중 인천펜타포트락페스티벌 총감독, 홍정수 인천관광공사 관광축제팀장 등이 토론자로 나선다.

'뮤직시티 인천을 위한 제언' 주제는 안병진 경인방송PD가 진행하는 가운데 유세움 인천시의원, 정진수 한국관광공사 관광상품실장, 윤병석 인천시 문화예술과장, 김민규 일렉트릭뮤즈 대표 등이 참여한다. 토론 이후에는 밴드 오리엔트쇼커스가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레트로음악을 들려주는 공연을 펼친다. 이 밴드는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레트로 음악을 들려줄 예정이다.

인천관광공사 관계자는 "다양한 음악 축제가 열리는 인천 지역을 앞으로 아시아의 음악도시로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