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축제 왜 허가해줬냐" 경찰에 집단 민원
"퀴어축제 왜 허가해줬냐" 경찰에 집단 민원
  • 김신영
  • 승인 2018.09.13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퀴어문화축제'로 경찰이 집단 민원에 시달리고 있다.

경찰의 집회 허가에 반발하는 민원부터 축제 반대단체 소속 회원들의 연행을 비판하는 내용 등으로 확대되면서 업무에 차질을 빚고 있다.

12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퀴어축제 개최 소식이 알려진 이달 초부터 1인당 하루 평균 최대 20건의 민원 전화를 받고 있다. 행사 당일인 지난 8일에는 전화를 끊을 수 없을 정도로 민원이 빗발쳤다. 민원은 대부분 축제를 반대하는 단체와 개인 등이 제기했다. 주로 "퀴어축제 주최 측에 집회를 허가해준 것이 문제"라는 내용이다.

집회 신고를 받는 부서는 민원으로 업무가 마비됐다. 문제는 민원 전화를 한 번 받으면 20여분 이상 통화가 이어진다는 점이다. 담당 경찰은 민원인에게 집시법을 제시하며 집회 허가 이유를 설명했다.

게다가 축제 장소인 동인천역 북광장을 관할하는 동구청이 장소 사용을 불허한 상태에서 경찰이 집회를 허가한 사실은 불법행위를 방관한다는 오해를 불러일으켰다. 집회는 헌법이 보장한 자유권으로 허가제가 아닌 신고제다. 법에서 금지하는 내용이나 목적이 아닌 이상 신고서를 규정에 맞게 제출하면 된다.

축제가 끝난 지 4일이 지났지만 여전히 민원은 계속되고 있다. 수사과와 청문감사관실 등 여러 부서가 산발적으로 민원을 받게 되면서 다른 민원인들이 업무처리를 놓고 불만을 터트리고 있다. '전화통화가 안된다'. '대기 시간이 왜 이리 길어지냐' 등을 이유로 항의하고 있는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담당 직원이 2명인 부서는 민원 전화를 다 받지 못한 경우도 있다"며 "행사가 무산됐지만 수사에 대한 민원이 접수되고 있어 기존 업무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김신영 기자 happy1812@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한 2018-09-16 07:58:03
퀴어옹호하려고 반대민원 많은것 가지고도 이리 트집 잡다니..

전지현 2018-09-16 01:09:29
그날 반대하러 나간. 학부모다! 그날 우리는 순수하게 동성애난장 을 일으키려는 무리들로부터 우리아이들을 지키기위해 나갔다가 경찰에 의해 밟히고 들어 내던져졌다.
퀴어 하겠다고 온 어린십대아이들은 그런 우릴 조롱하며
핸드폰카메라를 들이대고,쌍욕을 퍼부었다.
우리는 철저히. 보호받지 못했다.ㅜㅜ

김안경 2018-09-13 21:50:28
우린 우리 아이들이 바른 성정체성을 가지고 살아가길 바라는 부모들입니다.
어째서 동성간 수간 시간 근친..
에이즈의 원흉인 남성간 항문성교
이런 말도안되는 일을 하겠다고 하는 사람들을 보호하겠다고 경찰이 총 동원이 됐네요
누구를 지켜줄려고 경찰이 나왔지요?
퀴어들을 지켜줄려고 에워쌌던 경찰들이 우리나라경찰인가요 퀴어의 경찰인가요? 그들에 대한 피토함의 민원입니다

2018-09-13 20:12:57
야 여기 댓글 장난아니네요. 뭔 글만쓰면 스팸성이라고 안올라가ㅜ 대박 방어전ㅎ 왜 그리 민원을 넣을까 싫다는거죠? 그게 그렇게 어렵나? 그리 좋으시면 중부경찰서 앞마당을 내어주시지 그러셨어요.

이은선 2018-09-13 15:26:31
법이 금지하는 내용이나 목적에 퀴어행사도 포함 안되요? 아이들,어른,어르신들 모두에게 충격을 주는 행사인데,,,
미풍양속을 해치는,건전한 성관념에 반하는데 열린광장을 사용하겠다는건 말도 안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