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상교복·급식의 운명, 일주일 남았다
무상교복·급식의 운명, 일주일 남았다
  • 김원진
  • 승인 2018.09.13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교육청 공동선언문 발표 18일
재정 분담·도입시기 접점 찾아야

 

내년 인천지역 무상 교복과 사립유치원 무상 급식 실현 여부가 18일 판가름 날 전망이다. 인천시와 인천시교육청이 협상 '데드라인'을 이달 18일로 사실상 설정, 교육 협치를 약속하는 공동선언문을 발표하기로 했다. 같은 날 시의회에선 무상교복 조례안 운명이 걸린 본회의가 예정돼 있다.

12일 인천시와 인천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양측은 내년 중·고등학교 신입생을 위한 교복 지원 예산 배분을 놓고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2019년 기준 중·고교 신입생은 5만2000여명으로 150여억원 규모다.

그러나 최근 시와 교육청은 논의를 이달 18일 마무리하자는데 합의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예산 협의가 늦어지면 당장 내년 2월 시행 목표인 사업이 지체될 가능성이 있다"며 "18일 제249회 시의회 본회의 때 인천시 무상 교복 지원 조례안이 통과되면 바로 진행하겠다는 의지"라고 설명했다.

교육 협치를 담은 시와 시교육청의 '인천 공동선언문' 발표를 시의회 일정에 맞춘 것이다.

두 기관이 중·고교 교복비와 공사립 유치원 무상 급식비 지원을 위한 재정 분담 문제를 해소하지 못할 경우 모양새가 좋지 않다는 내부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지난 8월부터 본격적으로 얘기가 시작된 사립유치원 무상 급식 역시 관계자들 사이에서 18일까지 마무리 짓자는 말들이 오갔다. 시의회 한 교육위원은 "밤샘토론을 해서라도 정리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1주일도 안 남은 기간 동안 몇 달간 묵혀온 사안들을 해결할 수 있겠냐는 회의론도 있다. 최근 시는 예산 부담을 근거로 사립유치원 무상 급식을 연령별로 나눠 순차적으로 도입하자고 제안, 전면 도입을 주장하는 시교육청과 대립각을 세운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무상 교복에선 현물이냐 현금이냐 지급 방식 등에 대한 이견도 여전한 상황이다.

/김원진 기자 kwj7991@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파랑새 2018-09-16 07:35:13
두 아이가 사립유치원에 다녀요
무상급식 꼭 됐으면 좋겠네요

김선희 2018-09-14 11:10:59
인천시에 사는 모든 아이들 입니다. 어느곳을 다니든지 상관없이 인천에 사는 아이들에게 급식을 지원해주시는 행정을 펼쳐 주시리라 믿습니다. 어려운 경제에 급식비지원으로 학부모님들의 부담을 덜어 줄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랍니다

솔샘 2018-09-14 09:28:14
입는것보다 먹는게 더중요한데 그것도 어린아이들 관할이다르다고 어린이집아이는 무상급식이고 유치원아이는 무상교복에 밀리는겁니까 학부모들 데모해아할듯

한빛 2018-09-14 07:44:13
https://youtu.be/dERJDwzt1C8
인천에서 사립유치원만 빠진 무상급식
단계적지원이아닌 2019년부터는 사립유치원에 다니는 모든 원아들이 지원을 받아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