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10명 중 6명 "지역화폐 찬성"
경기도민 10명 중 6명 "지역화폐 찬성"
  • 정재수
  • 승인 2018.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贊 51% "지역경제활성화 도움"
反 28% "다른 시·군 사용 불가"
다수 "프랜차이즈서도 사용을"

경기도민 10명 중 6명은 이재명 경기지사가 추진 중인 지역화폐 도입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도가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8일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도정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9%는 내년 시행 목표인 지역화폐 도입에 찬성하는 것으로 답했다.

또 응답자의 78%는 아동수당 등 복지수당을 받을 때 추가혜택이 있다면 현금 대신 지역화폐를 선택하겠다고 나타났다. 지역화폐를 선호한 응답자의 69%는 추가혜택 수준으로 '현금 지원액의 10%까지'가 적절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지역화폐에 찬성하는 응답자들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상공인에게 도움'(51%)과 '할인혜택된 가격으로 구매 가능'(40%) 등을 이유로 들었다. 반대하는 응답자들은 '다른 시·군에서 사용 불가'(28%), '지역화폐 가맹점 부족'(19%), '백화점·대형마트 사용 제한'(16%) 등을 이유로 꼽았다.

지역화폐 발행 형태로는 '카드형상품권'(39%)을 가장 선호했고 '모바일상품권'(31%), '종이상품권'(16%) 등의 순이었다.

지역화폐의 성공적 운용을 위해 신경 써야 할 점으로는 '가맹점 확대'(31%), '지역화폐 사용자에 혜택 강화'(20%), '부정사용 등에 대한 유통관리'(18%) 등을 꼽았다.

특히 응답자의 71%는 편의점 등 프랜차이즈 가맹점도 소상공인에 포함해 지역화폐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박신환 도 경제실장은 "도민들의 기대요인과 계층별 수요, 소상공인 수혜범위, 복지수당 활용전략 등 다양한 의견을 충실히 반영하여 내년 4월부터 준비를 마친 시·군부터 순차적으로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8일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RDD를 활용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정재수 기자 jjs3885@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