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폭 '동두천식구파'21년 만에 와해
조폭 '동두천식구파'21년 만에 와해
  • 김은섭
  • 승인 2018.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목 없이 세력 유지
부두목 등 4명 구속
조직원 45명 불구속
警 추적 수사로 소탕

동두천 지역을 무대로 각종 범죄행위를 일삼던 조직폭력배가 경찰에 의해 와해됐다.

12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동두천식구파 부두목 A(50)씨 등 4명을 구속하고 조직원 4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1년 6월5일 동두천시 생연동에서 유흥주점의 폐쇄회로(CC)TV 설치 대금을 받으러 온 피해자를 골목으로 끌고 가 주먹으로 수차례 때리고 둔기로 머리를 내리쳐 다치게 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또 핵심 조직원 B(35)씨는 2015년 1월27일 자신이 운영하는 마사지업소에서 평소 자신에게 괴롭힘을 당하던 피해자가 술에 취해 찾아오자 후배 조직원들을 동원해 피해자의 온몸을 각종 둔기로 때려 다치게 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함께 구속된 다른 조직원 C모(36)씨는 자주 가던 클럽의 여종업원이 자신의 구애를 거절하자 후배 조직원을 소집해 클럽 출입문을 부수고 맥주병을 던지는 등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1997년에 결성된 '동두천 식구파'는 동두천지역 유흥업소 운영자들에게 업소를 봐주겠다는 명목하에 정기적으로 금품을 뜯어내고, 수시로 생활비와 용돈을 갈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지역에서 사업체를 운영하는 후배에게 유령법인을 세울 것을 강요해 약 12억원 상당의 세금계산서를 발행하고 수수료를 챙기는 수법으로 부당이득 수천만 원을 챙겼으며 수사과정에서 일부 조직원들이 마약류인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도 드러났다.

한편 동두천식구파는 10여년 전부터 경찰의 와해 시도가 수차례 이뤄지고 2016년 두목이 경찰에 구속됐음에도, 부두목을 중심으로 세력을 유지해 왔다.

이후 동두천 경찰의 수사망이 좁혀오자 베트남이나 제주도 등지로 도피하고 피해자들과 합의를 시도했으나 경찰의 끈질긴 수사로 끝내 소탕됐다.

/김은섭기자 kimes@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