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은 웃돈 줘야 볼까말까 … 정치인은 공짜관람 모시기
시민은 웃돈 줘야 볼까말까 … 정치인은 공짜관람 모시기
  • 최남춘
  • 승인 2018.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칠레 A매치 수원경기
시 개최몫 초대권도 받고
스카이박스서 '특권' 누려
사실상 금전적 이득 제공
"의전 간소화 소가 웃을일
김영란법 저촉 소지 다분"

 

수원지역 일부 정치권 인사들이 지난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칠레 친선경기를 가장 비싼 스카이박스에서 무료로 관람해 물의를 빚고 있다.

시민들은 경기관람을 위해 웃돈을 얹어 암표를 구하는 상황에서 정치권 인사들의 '특권 누리기'라는 비판과 일명 김영란법 위반 소지까지 불거진 상황이다.

12일 대한축구협회와 수원시에 따르면 시민들은 1인 2매만 판매되는 한국-칠레 친선경기 입장권 200장(현장판매분)을 구매하기 위해 경기시작 전부터 매표소 앞에서 대기하는 등 전쟁을 치렀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에서 축구대표팀이 금메달을 딴 이후 지난 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 평가전 입장권이 매진된데다 이미 온라인상에서는 칠레전 초대권이나 입장권을 구하겠다는 게시글이 폭주하기도 했다.

이날 현장판매분은 20분 만에 모두 사라졌고 공식적으로 4만760석이 모두 팔렸다.

표를 구하지 못한 시민들은 전문 암표 판매상에게 웃돈을 주고 사기도 했다.

암표상들은 5만원에 책정된 1등석 티켓을 25만원에 판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달리 수원지역 정치권 인사들은 수원시의 초청을 받아 무료로 경기를 관람하는 등 특혜를 누렸다.
대한축협은 친선경기 개최도시 몫으로 수원시에게 초청석 이외에도 14석 규모의 스카이박스 1곳을 무상으로 제공했다.

대한축협 관계자는 "대회 개최시 후원사, 개최도시, 운영지원 기관 등에게 무료로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며 "수원월드컵경기장의 경우 스카이박스가 있어 개최도시인 수원시에게 이를 배정했다"고 설명했다.

스카이박스를 배정받은 수원시는 이곳에 수원시의원과 수원지역구 출신 도의원 등 정치권 인사를 초청했다. 이들은 관람석 입장을 위한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명의의 초대권도 받았다.

특히 A도의원은 이 사실을 SNS을 통해 알리다 누리꾼들의 비판을 받기도 했다.

결국 시가 '행사의 주인은 시민이다'라는 관점에서 시의 주요행사 의전을 대폭 간소화한 염태영 수원시장의 의지를 역행한 행정을 한 셈이다.

게다가 정치권 인사가 공식적인 초대 이외에 스카이박스에서 관람한 행위가 '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일명 김영란법에 저촉될 우려가 있다.

스카이박스는 이미 유료로 판매된 곳인데다 대한축구협회가 수원월드컵경기장을 대관하면서 관련 비용을 다 지불한 상황이어서 사실상 수원시가 정치권 인사들에게 금전적 이득을 제공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다.

이 때문에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7일 열린 코스타리카와 평가전 초대권 9장만 고양시에 전달했다.

고양시는 기관장, 시의회, 축협·체육회 관계자 등에 나눠줄 초대권 63장을 요청했으나 대한축구협회 검토결과 김영란법 위반 등을 고려해 대폭 축소했다.

고양시에 배부된 초대권 9장은 시장, 1·2부시장, 시의장, 부의장, 상임위원장 뿐이었다.

직함이 없는 시의원이나 지역구 도의원들은 제외됐다.

이에 대해 수원시 관계자는 "스카이박스는 운영지원이나 개최도시 몫을 배정받은 것"이라며 "대한축구협회가 스카이박스를 판매용으로 계획한 곳이 아니기 때문에 특혜나 김영란법 위반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한편 수원시는 이날 대한축구협회 초대권 배정 건수나 스카이박스에서 관람한 정치권 인사에 대한 공개를 거부했다.

/김은섭·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