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중동행 유일 직항 대한항공, 메르스 안전지역
인천공항 중동행 유일 직항 대한항공, 메르스 안전지역
  • 김기성
  • 승인 2018.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에서 유일하게 중동지역에 직항으로 취항하는 대한항공이 '항공기 기내는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안전지역'이라는 설명자료를 내놨다.

12일 대한항공은 ▲메르스 의심환자 발생시 처리 절차 ▲메르스 감염 예방수칙 ▲체온 측정 등 탑승전 스크리닝 절차 등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따라 이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침이나 공기 등을 통해 전파되는 메르스 바이러스의 전파력이 떨어지며 지금까지 기내에서 메르스 전파 사례도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대한항공은 두바이 출발 항공편에 대해 모두 2단계의 추가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항공기 살균용 소독제(MD-125)는 메르스 원인균 코로나 바이러스에 1주일간 살균력이 지속된다.

항공기의 공기 순환은 첨단 시스템으로 운영되고, 헤파필터(HEPA Fliter)를 여과장치로 이용해 주기적으로 공기 순환이 이뤄지고 있다.

헤파필터는 공기 중 바이러스를 99.9% 이상 여과하는 신기술이 적용된다. 비행 중 엔진을 통해 새로운 공기가 유입되며,내부 공기는 2~3분 간격으로 환기된다.

객실 내부 공기는 수평으로 흐르지 않고 구역 별로 수직으로 흐른다. 공기의 흐름이 승객의 머리 위에서 발 밑으로 흐르는 구조여서 바이러스가 좌석 앞뒤로 퍼지는 것을 방지한다.

한편 대한항공은 ▲N95 마스크 ▲전신보호복 ▲고글 ▲장갑 ▲덧신 등 메르스 대비용 보호구 세트 탑재를 대형기 전 기종으로 확대를 마쳤다. 인하대병원이 운영하는 24시간 응급콜 시스템을 통해 기내 메르스 의심 환자 발생 여부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다.

/김기성 기자 audisung@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