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농업기술원, 미국선녀벌레 다음달 중순 전 방제 당부
경기도농업기술원, 미국선녀벌레 다음달 중순 전 방제 당부
  • 홍성수
  • 승인 2018.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농업기술원은 27일 최근 외래해충인 미국선녀벌레와 갈색날개매미충의 경기지역 내 발생면적이 증가하면서 다음 달 중순까지 방제를 당부했다.


 도농업기술원 최근 조사에 따르면 미국선녀벌레의 도내 발생면적은 26개 시·군 3508ha로 지난해 25개 시·군 3123ha에 비해 385ha(12.3%) 늘어났다.


 갈색날개매미충도 17개 시·군 203㏊에서 발생해, 작년 16개 시·군 166ha보다 37ha(22.3%) 증가했다.


 이들 외래해충은 즙액을 빨아 먹어 농작물의 생육이 나빠지고 잎과 과일에 떨어진 배설물은 상품성을 떨어뜨린다.


 도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미국선녀벌레와 갈색날개매미충은 다음 달 중순부터 10월 하순까지 알을 낳는 만큼 성충이 발견되면 9월 중순 이전에 방제해 내년 발생 개체 수를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