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의 '지속가능발전' 시민과 공유할 조직 필요"
"인천의 '지속가능발전' 시민과 공유할 조직 필요"
  • 김예린
  • 승인 2018.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순원 대표, 미래정책포럼서 전담부서 설치 제안
▲ 황순원 지속가능센터 지우 대표가 17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2018 인천 미래 정책 포럼'에서 '인천시 지속가능발전 평가와 과제'를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인천의 지속 가능한 개발을 위해서는 민관의 인식을 높일 수 있는 전담 부서가 인천시에 설치돼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황순원 지속가능성센터 지우 대표는 17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2018 인천 미래 정책 포럼(환경 분야)'에서 "지속 가능 발전 추진 기반을 마련하려면 공무원과 주민들의 인식을 높이고 사업을 이끌어낼 전담 부서를 설치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시민과 공직사회의 지속 가능 발전에 대한 인식 제고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동안 인천지속가능발전협의회 등 시민사회가 진행해 온 지속 가능 개발 사업은 환경 분야 위주로 이뤄졌을 뿐 경제와 사회를 포괄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공무원들도 지속 가능 개발을 추가적 업무와 홍보자료로 인식할 뿐 조직 마련 등엔 미흡했단 주장이다.

그는 "인천에 유엔지속가능발전센터와 녹색기후기금 등 지속 가능 발전 관련 국제기구들이 많이 위치해 있으나 이에 대한 인식과 추진 실적이 낮다"며 "그런 부분들을 앞으로 개선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명확한 실행 주체를 마련해야 한다고도 했다. 시에 지속가능발전위원회를 만들어 공무원과 시민사회가 함께 목표와 기본 계획을 세워 실천·이행한 뒤 평가할 수 있도록 체계를 만들어야 한다는 얘기다.

그는 계획 수립과 수정, 보완 과정을 거쳐 중장기적으로 지속 가능성을 검토하게 되면 인천 전체가 지속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시는 2012년 지속가능성보고서를 작성해 2015년 지속 가능 발전 지표와 보고서 가이드라인을 만들었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시민사회와 의견을 공유하는 과정이 없었고 실질적인 사업 추진에는 소홀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대해 박흥렬 인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전 상임회장은 "시가 진행하는 대규모 사업들을 지속 가능성에 가치에 두고 점검해줄 수 있는 상설적인 위원회가 필요하다"며 전담 조직의 필요성에 공감했다.

이번 포럼은 '지속 가능한 발전과 녹색기후정책의 통합과 상생'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황 대표와 유승직 숙명여대 교수가 각각 지속 가능 발전과 온실가스 감축을 주제로 발표에 나섰다.이후 이어진 토론에서는 홍미영 전 부평구청장이 좌장을 맡은 가운데 조강희 인천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정은해 UNOSD 수석행정관, 박흥렬 인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전 상임회장, 박연희 ICLEI 한국사무소소장, 윤현모 인천시 녹색기후과장 등이 참여했다.

/글·사진 김예린 기자 yerinwriter@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