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부 첫 추경 9조6711억 '5대 민생복지' 초점
시정부 첫 추경 9조6711억 '5대 민생복지' 초점
  • 박범준
  • 승인 2018.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자리 291억·교통 620억 등 편성 … 신청사 예산은 전액 감액

 

'일자리 늘리기, 취약계층 보듬기, 교통망 구축하기, 균형 발전 이루기, 시민 안전 챙기기.'

인천시는 5대 민생 복지 분야에 역점을 두고 9조6711억원의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했다고 16일 밝혔다.

박남춘 시정부의 첫 추경 예산으로 올해 본예산 8조9336억원보다 8.26%(7375억원) 증가한 수치다. 일반 회계의 경우 1837억원이 증가된 6조6930억원이며, 특별 회계는 5538억원이 증가된 2조9781억원이다.

우선 일자리 복지 분야에선 291억원이 반영됐다. 시는 청년·노인 일자리 창출 사업에 47억원을 편성하고, 개성공단 입주기업과 한국지엠 사태 피해기업 등 소상공인을 돕고 지역 경제의 동력을 강화하고자 112억원을 배정했다.

인천 산학융합지구 조성 사업(115억원)과 수산물산지거점유통센터 건립 사업(17억원) 등 해양·항공 인프라 확충엔 132억원이 배정됐다.

취약계층 복지 예산으론 229억원이 편성됐다. 기초생활수급자를 위한 예산 52억원이 증액됐고, 중증 장애인 24시간 활동 지원 사업과 SOS 긴급 복지 사업엔 각각 1억원과 10억원이 편성됐다.

교통 복지 분야에서는 620억원이 반영됐다. 서울7호선 석남 연장 사업엔 100억원이, 인천도시철도 2호선 증차 혼잡도 개선 사업엔 29억원이 배정됐다.

균형 복지 발전 차원에선 도시재생 뉴딜 사업(265억원)과 서해5도 종합발전 지원 사업(20억원) 등 모두 730억원이 편성됐다.

시민 안전 복지 분야에서는 소방 드론·무인방수탑차 구입(12억원), 119안전체험관 건립(10억원), 어린이보호구역 CCTV 설치(7억원) 등 127억원이 반영됐다.

이밖에 옹진군 장학관 건립 사업(15억원), 남북교류협력기금 조성(10억원)도 이번 추경 예산에 포함됐다.

지난해 15명의 사망자를 낸 '영흥도 낚싯배 사고'를 계기로 추진돼 온 선박 안전 운행 시스템 개발 지원 사업에는 3억원이 배정됐다.

정부의 투자 심사에서 재검토를 받은 인천시 신청사 건립 기본 및 실시설계 예산 58억원은 전액 감액됐다.

시 관계자는 "이번 추경 예산 편성으로 인천의 균형 발전과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해 시민의 실질적인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박범준·김예린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