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 입는 검단 … 스마트시티 밑그림
'첨단' 입는 검단 … 스마트시티 밑그림
  • 박범준
  • 승인 2018.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시 가동될 통합운영센터
교통·방범·방재 원격 제공
17일까지 용역사업자 선정
▲ 인천 검단신도시에 '첨단 유비쿼터스 기술'의 도시통합운영센터를 구축, 운영할 예정이다. 인천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LH와 인천도시공사는 최근 검단지구 스마트도시 전략 계획 수립 및 정보통신 설계 용역의 사업자를 선정하는 입찰 공고를 냈다. 9일 인천 검단신도시 사업홍보관을 찾은 주민들이 홍보관내 특화계획 그래픽을 보고 있다.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인천시 서구 검단신도시에 '스마트시티'를 입히기 위한 밑그림 작업이 본격 시작된다.


유정복 시정부에서 외자 유치 실패로 백지화됐던 검단스마트시티 조성 사업과는 이름만 같은 사업으로, 송도국제도시와 같이 '첨단 유비쿼터스(ubiquitous) 기술'을 기반으로 24시간 가동되는 도시통합운영센터를 구축하고 원격으로 교통·방범·방재 등의 공공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뼈대다.

9일 인천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LH와 인천도시공사는 최근 검단지구 스마트도시 전략 계획 수립 및 정보통신 설계 용역의 사업자를 선정하는 입찰 공고를 냈다.

기초금액은 9억4900만원으로, 개찰은 이달 17일 이뤄진다. 용역 기간은 착수일로부터 24개월이다.

과업내용서에선 용역의 위치를 서구 당하·원당·마전·불로동 일원(면적 387만㎡)으로 지정했다. 총 3단계의 검단신도시 사업지(면적 1118만㎡) 중 1단계로, LH와 도시공사는 현재 1단계 단지 조성 공사를 진행 중이다.

LH는 검단신도시에 스마트도시를 입혀 도시 관리의 효율성과 도시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구상이다. 유비쿼터스 기술 등 각종 첨단 서비스 제공으로 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검단스마트시티 조성 사업은 30만㎡ 이상 신규 개발지구에 대해 스마트시티를 조성할 수 있도록 한 '스마트도시 조성 및 산업 진흥 등에 관한 법률'을 근거로 추진되고 있다.

LH 관계자는 "밑그림 작업 단계이지만, 내부적으로는 검단신도시를 스마트시티로 구축하는 계획이 확정된 상태"라며 "현재 진행 중인 단지 조성 공사가 마무리되면 이르면 내년부터 스마트시티 조성 공사에 착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사업은 유정복 시정부에서 외자 유치 1호 사업으로 추진했다가 실패작으로 끝난 검단스마트시티 조성 사업과는 완전히 다른 성격의 사업이다.

시 관계자는 "과거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스마트시티사와 공동 추진했던 검단스마트시티 조성 사업은 외자 유치 실패로 백지화됐다"고 밝혔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