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 "소래 상인조합 개편 필요"
남동구 "소래 상인조합 개편 필요"
  • 이창욱
  • 승인 2018.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합장 "현체제 유지 동의서 받아보고 제출"
인천 남동구가 소래포구 어시장 현대화 사업 주체인 소래포구현대화사업협동조합 대표성에 문제가 있다며 개편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조합이 총회를 거쳐 현 임원진 체제를 유지하겠다고 결정한 뒤 나온 남동구 반응이라 사업 진행을 두고 험로가 예상된다. <인천일보 7월31일자 19면>

남동구 관계자는 9일 "대표성에 문제가 있는 임원진들이 계속 조합을 맡게 되면 건물 준공까지 여러 문제가 발목을 잡을 것"이라며 "제대로 정리한다는 게 구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구가 조합 총회 결과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구는 민주적인 조합 주체를 갖춰야한다는 내용을 담은 알림문을 지난 8일 조합원들에게 발송했다.

조합은 지난 7월31일 임시총회를 열고 특별안건으로 현 협동조합 체제를 유지(1안)할 것인지, 신규조합 설립 혹은 현 협동조합 보완 유지(2안)할 것인지를 두고 투표했지만 안건 통과 정족수에 못 미처 부결됐다.

조합 정관에 따르면 특별안건은 조합원 3분의 2 이상 출석과 출석조합원 3분의 2 이상 찬성이 있어야 한다. 전체 조합원 321명 중 이날 투표참석인은 237명이며 1안 128표, 제2안 107표, 무효 2표가 나왔다. 조합은 두 안건 중 어느 한 건도 통과 정족수를 넘기지 못했으니 기존대로 임원진 변화 없이 조합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상인들은 구 요구에 따라 소통창구 단일화 차원에서 6개 조합을 소래포구현대화사업협동조합 1개로 통일했다. 이 과정에서 임원진과 대표를 선정하는 공식적인 과정이 없어 일부 상인들이 임원진 재구성을 지속해서 요구하고 있다.

반면 조합은 빠른 사업 진행을 위해 현 임원진 체제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이다. 정광철 조합 이사장은 "구에서 원하는 대로 임원들이 다 그만두고 신규로 하면 11월 착공 시기를 맞출 수 없다"며 "현 체제 유지에 관한 동의서를 조합원들에게 받아보고 70% 이상 동의가 나오면 인감을 첨부해 구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창욱 기자 chuk@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