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터기 조작해 외국인에 바가지요금 … 콜밴기사 벌금형
미터기 조작해 외국인에 바가지요금 … 콜밴기사 벌금형
  • 장지혜
  • 승인 2018.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작한 택시 미터기로 인천국제공항에서 승객을 태워 2~3배의 요금을 뜯어낸 콜밴 기사에게 벌금형이 선고 됐다.

인천지법 형사2단독 이상훈 판사는 사기 및 뇌물공여의사표시 혐의로 기소된 콜밴 기사 A(61)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2015년 7월부터 2016년 8월까지 인천시 중구 인천공항 입국장 인근에서 호주인 B(54)씨 등 수원으로 가는 승객 4명에게 17만원을 요구했다. 통상 6만7000원이 나오는 거리다. A씨는 17만원을 먼저 결제한 뒤 다시 16만원을 결재해 총 33만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또 조사를 받던 중 담당 수사관에게 "잘 부탁드린다"라며 현금 100만원을 건네려 한 혐의도 받았다.

/장지혜 기자 jjh@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