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버스 결국 멈추나 … 19개 노선 폐선 신고
광역버스 결국 멈추나 … 19개 노선 폐선 신고
  • 양진수
  • 승인 2018.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직 등 후폭풍 거셀 듯
시 "수용 여부 검토 중"
▲ 인천과 서울을 오가는 광역버스들이 9일 인천시청 앞에 줄지어 서 있다. 관련업계는 경영난을 호소하고 있다.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인천과 서울을 오가는 광역버스 운행 업체들이 재정난을 이유로 인천시에 폐선 신고서를 제출했다. <인천일보 8월8일자 19면>

폐선 절차가 진행될 경우 시민 불편은 물론 버스 업체 종사자들의 실직 등으로 인한 후폭풍이 거셀 것으로 보인다.

9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날 신강교통과 인강여객 등 광역버스 업체 6곳이 오는 21일부터 버스 운행을 중단하겠다는 내용의 폐선 신고서를 냈다. 이들이 운행하는 광역버스는 총 259대(19개 노선)다. 1100·1101·1601·9100·9200번 등 인천과 신촌, 강남, 서울역 등을 오가는 노선들이다.

현재 시가 면허를 허가한 광역버스 업체는 8곳으로 22개 노선, 274대다. 신고서가 수리될 경우 인천 내 광역버스 대부분이 운행을 멈추는 셈이다.

앞서 업체들은 인천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재정난을 호소하며 시의 지원을 요구했다. 실제 광역버스 이용객은 2012년 2338만5000명에서 지난해 1685만6000명으로 크게 줄었다. 광역버스는 운행 수익이 주된 수입이기에 이용객 감소가 업체 재정에도 큰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다.

한 업체 관계자는 "자본잠식까지 간 상황"이라며 "지하철 2호선 연장, 최저임금 인상 등 적자 요인이 늘고 있는 만큼 광역버스도 시내버스처럼 준공영제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광역버스 폐선 소식에 시민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출퇴근 대란이 우려된다. 운전기사 등 폐선 신고서를 제출한 6개 업체 750여명 종사자들의 거취도 문제가 될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광역버스 지원을 위해 추가경정예산안으로 23억원을 올렸지만 예산 집행에 반영되지 않았다"며 "아직 폐선 수용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16일까지 답변을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이창욱 기자 chuk@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