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폭발사고 발전소 합동감식
포천 폭발사고 발전소 합동감식
  • 김성운
  • 승인 2018.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불감증·재발방지 무성의
진상 규명전 가동허가 안된다"
상업운전을 앞두고 폭발해 5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포천 석탄화력발전소(집단에너지시설)에서 9일 관계기관 합동으로 현장감식이 진행됐다.

포천소방서와 경찰은 지난 8일 오전 8시48분쯤 발생한 GS포천그린에너지 발전소내 유연탄 이송 설비의 하나인 버킷엘리베이터에서 발생한 폭발사고와 관련해 이날 낮 12시부터 2시간여 동안 합동감식에 나섰다고 밝혔다.

소방서 재난예방과장은 "이날 자유한국당 김영우(포천·가평)국회의원과 시의원 등 관계자들 앞에서 합동감식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가스안전공사, 고용노동부 등 7개 기관이 참여했으며, 정확한 폭발원인과 사고경위 등을 규명하는데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같은 시간대에 경기북부 5개 시민단체 10여명도 현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GS E&R측의 안전불감증과 무성의한 재발방지 대책이 불러온 사고라며, 사과와 반성을 촉구했다.

앞서 8일쯤 더불어민주당 (포천·가평) 이철휘 지역위원장도 성명서를 통해 발전시설이 안전하고 깨끗한 운영에 따른 담보와 정확한 사고 진상규명이 있기까지 발전소를 가동하는 허가를 해서는 안된다고 밝힌 가운데 폭발사고로 인해 사망한 유가족과 경상을 입은 근로자들에게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또 민주당 경기도의원인 김우석(포천 1선거구)의원도 "이번 폭발사고와 관련해 GS건설측의 안전지침 이행여부와 관리 감독 의무이행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향후 재발 방지 대책 수립과 특별진상조사위 구성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GS포천그린에너지 사업은 지난 2015년 12월쯤에 착공해 2018년 4월부터 7월 27일까지 시험가동 중이였으며, 8일 사고로 5명의 사상자(사망 1명, 부상 4명)가 발생한 바 있다.

/포천=김성운 기자 swkim@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