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중기에서도 개인기업이 법인기업보다 힘들다
인천중기에서도 개인기업이 법인기업보다 힘들다
  • 곽안나
  • 승인 2018.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인천본부 비교결과
최근 1년간 경기실적 11% 낮아
자금사정·영업이익 '전반적 열세'

개인기업의 경영실적이 중소법인기업에 비해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년간 개인기업의 경기실적(업황)은 중소법인기업의 89%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9일 중소기업중앙회 인천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8월부터 올 7월까지 1년간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의 건강도지수(SBHI)를 산정하는 3150개 중소기업 중 개인기업과 법인기업의 경영실적을 비교한 결과, 개인기업은 중소 법인기업에 비해 업황, 내수판매, 영업이익, 자금사정 등 모든 항목에서 현격한 열세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SBHI는 응답내용을 5점 척도로 세분화하고 각 빈도에 가중치를 곱해 산출한 지수로, 100 이상이면 긍정적으로 응답한 업체가 그렇지 않을 것으로 보는 업체보다 더 많음을 나타낸다. 100 미만이면 그 반대다.
개인기업의 경기실적은 75.7로 중소기업(83.3)의 90.9%에 불과했으며 중소규모법인(85.2)에 비해서는 88.8%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집계됐다. <그래픽 참조>

항목별로도 ▲내수판매실적은 74.8로 중소법인(84.3)의 88.7% ▲영업이익실적은 70.8로 중소법인(81.3)의 87.1% ▲자금사정실적은 68.3으로 중소법인(81.0)의 84.3%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금사정에서 실적격차가 커 개인기업의 애로사항이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

김경만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생계형 자영업이 많은 우리 경제구조상 개인기업 체감경기가 경제 전반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하다"며 "개인기업의 체감경기가 전체 중소기업에 비해서도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파악돼 이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세밀한 정책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