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군포·의왕 광역시로 통합
안양·군포·의왕 광역시로 통합
  • 승인 2001.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 입장 밝혀

해당 지자체간 미묘한 감정대립을 불러오고 있는 군포·안양·의왕 등 3개 시 통합론이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최근 활발히 재론되고 있는 가운데 군포시가 무조건적인 반대보다는 기능적 통합이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나서 다른 지자체들의 반응에 귀추가 주목된다.
 시는 3개 시 통합과 관련, “그동안 특정 단체와 일부 정치인에 의해 제기돼 왔던 통합문제는 반드시 해당 시민들의 의사에 따라 결정돼야 하며 행정적 측면이 아닌 교통·환경·문화 등 기능적 통합이 우선해야 한다”고 15일 밝혔다.
 시의 이 같은 의견은 해당 시와의 협의를 거치지 않은 일방적이며 독단적인 통합논의는 지방자치법을 무시한, 절차상 문제가 있다는 이유로 강력히 반대해온 지금까지의 입장과는 다른 것이어서 관심을 끌고 있다.
 시는 “무조건적인 통합만이 시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방법은 아닐 것”이라고 전제한 뒤 “해당 시간 첨예한 대립과 갈등을 일으킬 수 있는 미묘한 문제인 만큼 시민단체를 비롯해 모든 시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 공감대가 형성됐을 때 자연스럽게 통합이 이뤄져야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광역시로의 행정통합 이전에 복잡하고 낭비적인 요인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 안양종합운동장과 군포시민회관 등 각종 시설물과 향후 유치할 법원, 검찰 등 공공기관 등을 해당 시민 구분없이 함께 이용하는 기능적 통합이 먼저 이뤄져야 시민공감대 형성은 물론 중복투자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시는 강조했다.
 이들 3개 시 통합 논의는 당초 지난 97년 이석용 전 안양시장 주도로 행정구역 통합추진위원회가 구성되는 등 한때 본격화됐었으나 기득권 세력의 반발과 해당 자치단체간 이해관계에 따른 조정의 어려움 등으로 그동안 논의가 주춤해 오다 최근 들어 논의가 다시 활발히 일고 있다.
〈군포=전남식기자〉
schon@inchonnews.co.kr
 군포시 관계자는 “무조건적인 통합이 반드시 3개 시민들을 위해 좋은 면만이 있는 것이 아닌 만큼 현재의 여건 등을 충분히 고려, 보다 시민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되고 행정력 낭비를 줄일 수 있는 방안으로 기능적 통합이 우선돼야 한다는 것이 시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