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합세 '인천국세청' 종지부 찍는다
정치권 합세 '인천국세청' 종지부 찍는다
  • 신상학
  • 승인 2018.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정부 심의 반전 없도록 모든 역량 동원" … 비공식 접촉 등 적극 행보
신설에 '청신호'가 켜진 인천지방국세청에 대한 정부 심의가 한창인 가운데 지역 정치권이 이를 확실히 하기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인천국세청 신설 방침이 기획재정부 심의에서 뒤집어지거나, 규모가 축소될 가능성을 최대한 낮추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5일 인천 여야 정치권은 "인천국세청 신설이 긍정적으로 검토되는 데 대해 적극 환영함과 동시에 유치에 모든 역량을 기울일 것"이라고 한 목소리로 밝혔다.

공인회계사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유동수(계양갑) 국회의원은 인천국세청 신설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유 의원 측 관계자는 "유 의원은 국세청이 인천에 설립되는 것에 대해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환영한다는 입장"이라며 "(수도권 서북부지역 수요를 감안했을 때)국세청이 인천에 설립되는 것은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인천국세청의 계양 유치와 관련, "일단 인천에 설립되는 것이 중요하다"며 "굳이 계양이 아니더라도 인천 어느 곳에 들어서도 상관없다. 인천 신설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지역 유치 대결구도로 가는 것은 모양새가 좋지 않다"고 말했다.

앞서 인천국세청 신설 및 서구 루원시티 유치에 공을 들이고 있는 바른미래당 이학재(서갑) 국회의원은 최근 국세청 관계자들과 비공식 접촉에 나서는 등 적극적 행보에 나서고 있다.

이 의원 측 관계자는 "인천을 비롯한 수도권 서북부지역의 인구가 크게 증가하면서 세정 서비스 수요 또한 급증하고 있다"며 "이를 해소하기 위해 인천국세청 신설은 반드시 이뤄져야 하며, 접근성과 인천시의 부채 해소 및 서구 발전을 위해서는 루원시티로 유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천국세청을 포함한 내년도 정부예산안을 심의하고 있는 기획재정부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인 자유한국당 안상수(중동강화옹진) 의원 또한 관련 현안에 의지를 갖고 있다.

안 의원 측 관계자는 인천국세청 신설에 대해 "인천에 꼭 필요한 현안이다. 관심 있게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신상학 기자 jshin0205@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