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피랍 한국인 구출에 최선 다해라 지시
문대통령, 피랍 한국인 구출에 최선 다해라 지시
  • 홍재경
  • 승인 2018.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리비아에서 지난달 6일 한국인 1명이 무장단체에 납치돼 억류 상태인 것과 관련, "정부는 사건 발생 직후부터 지금까지 그의 안전과 귀환을 위해 리비아 정부 및 필리핀, 미국 등 우방국들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피랍 보고를 받고 "국가가 가진 모든 역량을 동원해 구출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그를 납치한 무장단체에 대한 정보라면 사막의 침묵에도 귀를 기울이고 있다"며 "특히 아덴만에서 임무 수행 중이던 청해부대는 수에즈 운하를 거쳐 리비아 근해로 급파돼 현지 상황에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공개된 동영상에 대해 "리비아에서 납치된 우리 국민이 한 달이 다 돼서야 생존 소식을 전해왔다"며 "그는 (동영상에서) '대통령님, 제발 도와주십시오. 내 조국은 한국입니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그의) 얼굴색은 거칠었고 목소리는 갈라졌지만 다친 곳은 없어 보여 참으로 다행이다"며 "사막 한가운데 덩그러니 내던져진 지아비와 아버지를 보고 있을 가족들에게는 무슨 위로의 말을 전해야 할지 난감하기만 하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정부의 노력을 믿고 그가 건강하게 돌아오기를 빌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홍재경 기자 hjk@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