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폭탄 펑! 펑! 크리스토밤 K리그2 19R MVP
골 폭탄 펑! 펑! 크리스토밤 K리그2 19R MVP
  • 이종만
  • 승인 2018.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 데뷔전 부산 원정서 동점·결승 골
▲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19라운드 최우수선수로 뽑힌 부천FC의 크리스토밤.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 부천FC의 새 외국인선수 크리스토밤이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19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8일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수원 삼성에서 부천으로 이적한 크리스토밤은 이적 후 첫 경기인 14일 부산과의 대결에서 두 골을 터뜨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고 선정이유를 밝혔다.

그는 14일 부산과 원정경기 후반전 시작과 함께 교체 출전해 0대 1로 뒤진 후반 15분 동점 골을 터트렸다.
이어 6분 뒤 결승 골까지 잇따라 넣었다.

후반 21분, 부산의 페널티 박스 안에서 수비수 4명을 비집고 나온 크리스토밤은 끈질긴 집념으로 승부를 뒤집는 역전골을 터트렸다.

19라운드 베스트 11에는 공격수 크리스토밤, 최오백(서울 이랜드), 미드필더 가도에프(대전), 주세종(아산), 김민혁(성남), 조재완(서울 이랜드), 수비수 황재훈(대전), 이한샘(아산), 윤영선(성남), 전민광(서울 이랜드), 골키퍼 윤평국(광주)이 뽑혔다.

베스트 팀은 이랜드, 베스트매치는 부산-부천전이 선정됐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