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논란 빚은 직원명찰 달기, 개선책 마련하겠다"
이재명 "논란 빚은 직원명찰 달기, 개선책 마련하겠다"
  • 정재수
  • 승인 2018.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최근 논란이 된 직원 명찰 패용과 관련해 개선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11일 "주권자인 국민에게 친절하고 책임 있게 자신을 알리는 것은 공무원의 의무"라며 "민원인에게 자신의 이름을 알릴 방법을 논의해서 개선책을 마련해달라"고 말했다.

김남준 도 언론비서관은 "이 지사가 밝힌 핵심은 두 가지"라며 "도민의 관점에서 행정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과 일방적 지시가 아니라 토론을 거쳐 합리적 대안을 마련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도는 주관부서인 인사과를 중심으로 개선안을 마련하고 이에 대한 직원 토론 등 의견 수렴과정을 거치기로 했다.

한편, 도는 지난 5일 전 직원을 대상으로 부서명과 이름이 적힌 명찰을 패용하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했지만 기존 공무원증과 중복된다는 문제 제기가 있어 이를 보류한 바 있다.

/정재수 기자 jjs3885@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