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성포구 갯벌 오염되지 않았다"
"북성포구 갯벌 오염되지 않았다"
  • 김예린
  • 승인 2018.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모임, 매립사업 재검토 촉구
환경영향평가서 등 근거도 제시
인천북성포구살리기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이 인천시에 북성포구 준설토투기장 건설사업 전면 재검토를 촉구했다.

시민모임은 11일 오후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성포구 환경개선은 매립이 아닌 주변지역 환경 개선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며 사업 중단을 촉구했다. 시민모임은 북성포구 갯벌 매립을 반대하는 환경단체와 문화예술인·주민 등 100여명이 모인 단체다.

북성포구 일대 갯벌 7만㎡를 매립해 준설토 투기장을 만드는 이 사업은 갯벌에서 나는 악취와 분진 등으로 생활이 힘들다는 인근 아파트 주민들의 집단 민원에 따라 추진됐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이 시와 중·동구 등 지자체와 업무 협약을 맺고, 올 1월부터 시행한 것이다.

이 단체는 "악취와 분진은 갯벌이 아닌 주변 공장과 대형차량이 오가는 도로에서 발생한다"며 "매립이 아닌 공장과 차량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민모임은 갯벌이 오염되지 않았다는 근거도 제시했다. 수질이 양호하다는 환경영향평가서 결과와 멸종 위기종이 먹이활동을 하고 있는 모습, 맨손 업자들이 조개를 캐는 점 등이다.

이어 시민모임은 "박남춘 시장은 갯벌을 살리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언론 등을 통해 밝혔고 해양수산부도 갯벌을 살리겠다는 보도자료를 냈다"며 "북성포구 본연의 가치를 살리기 위한 근본적인 해결책을 마련하는 게 그 시작점이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예린 기자 yerinwriter@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