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운전교육 15억 챙긴 60명 검찰송치
불법 운전교육 15억 챙긴 60명 검찰송치
  • 김신영
  • 승인 2018.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 유상운전 교육으로 15억원을 챙긴 일당 60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합법적으로 학원을 등록하지 않고 무자격 강사를 고용해 부당 이득을 챙긴 불법 운전교육 업체 운영자 60명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업체는 정식학원을 가장한 사이트 5개를 개설하고 총괄 운영자 김모(35)씨를 중심으로 홍보와 장비 담당, 전화 상담원, 무자격 강사와 검정원 등을 고용했다. 지난해 5월부터 올 3월까지 11개월 동안 수도권을 중심으로 강사를 소개하고 알선료를 받다가 첩보를 입수한 경찰에 발각됐다.

조사 결과 이들은 온라인 아르바이트 구인 사이트를 이용해 고수익 보장을 미끼로 무자격 강사와 검정원 등을 채용한 후 경찰단속 시 대응 요령과 조치를 교육한 것으로 드러났다.

미추홀서 관계자는 "무자격 강사에게 운전교육을 받을 경우 사고 발생 시 보험 처리가 되지 않아 수강생이 피해보상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일부 강사들로부터 폭행과 성추행 등 2차 범죄에 노출될 우려가 있으니 주의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김신영 기자 happy1812@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