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영석, 보은단오씨름 백두장사 올라
남영석, 보은단오씨름 백두장사 올라
  • 이종만
  • 승인 2018.0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7회 씨름의 날’ 및 ‘IBK기업은행 2018 보은단오장사씨름대회’에서 생애 첫 백두장사에 등극한 남영석. /사진제공=통합씨름협회
남영석(26·양평군청)이 생애 첫 백두장사에 등국했다.

남영석은 21일 충청북도 보은군 보은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제7회 씨름의 날' 및 'IBK기업은행 2018 보은단오장사씨름대회' 백두장사(140㎏ 이하) 결정전(5전3선승제)에서 같은 팀 장성복(38·양평군청)을 3대 1로 물리쳤다.

이전까지 백두급 4품이 최고 성적이었던 남영석은 실업팀 생활 2년 만에 생애 첫 백두장사에 등극했다.

특히, 남영석은 백두급 선수로는 단신(180㎝)임에도 불구하고 신장의 한계를 극복하고 멋진 경기를 펼쳐 보은 군민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반면, 2016 천하장사에 등극했던 장성복은 1년 6개월 만에 장사 타이틀을 노렸으나 경기 후반 체력의 한계를 느껴 1품에 머물렀다.

남영석과 장성복이 속한 양평군청은 이 둘 이외에도 탁다솜까지 백두급 4품을 기록해 백두급 최강팀으로 우뚝 올라섰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