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역 기초단체장, 도의원 출신 대거 당선
경기지역 기초단체장, 도의원 출신 대거 당선
  • 최남춘
  • 승인 2018.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윤화섭 안산시장 당선인
▲ 더불어민주당 박승원 광명시장 당선인
▲ 더불어민주당 김상돈 의왕시장 당선인
▲ 더불어민주당 최종환 파주시장 당선인


































▲ 더불어민주당 임병택 시흥시장 당선인
▲ 더불어민주당 안승남 구리시장 당선인


















▲ 더불어민주당 이재준 고양시장 당선인
▲ 자유한국당 김광철 연천군수 당선인



















6·13 지방선거 경기지역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도의원 출신이 대거 당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개표결과에 따르면 도내 31개 시장·군수 당선인 가운데 8명(26%)이 이번 선거를 위해 사퇴한 제9대 도의원들이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박승원(광명시장)·윤화섭(안산시장)·이재준(고양시장)·김상돈(의왕시)·안승남(구리시장)·임병택(시흥시장)·최종환(파주시장) 당선인 등 7명이 시청 입성에 성공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김광철(연천군수) 당선인 1명이다.

기초단체장 선거에는 모두 11명의 9대 도의원이 본선에 진출했으며 3명은 고배를 마셨다.

앞서 2014년 6·4 지방선거에서는 기초단체장 선거 본선에 오른 도의원 출신이 단 1명도 없었다.

민주당 박윤국 포천시장 당선인은 제4대 경기도의원을 역임했으며 같은 당 이항진 여주시장 당선인은 현 여주시의원, 정하영 김포시장 당선인은 전 김포시의원이다.

경기도의회 관계자는 "국회의원 보좌관, 청와대 행정관 등 기본적인 자질과 역량이 있는 인사들로 지방의원이 많이 교체된 데다 개중에 경쟁력 있는 의원들이 이번 기초단체장 선거에 나서며 당선인을 다수 배출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회의원 출신의 시장·군수 당선인은 민주당 은수미(성남시장)·정장선(평택시장)·백군기(용인시장) 등 3명이었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