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에 담긴 인천 민심은 '열망'과 '울분'?
표에 담긴 인천 민심은 '열망'과 '울분'?
  • 신상학
  • 승인 2018.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힘 있는 시장' 기대감에 '이부망천 망언' 굳히기
[박남춘 시장 당선 분석]

6·13지방선거에서 인천시민은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를 '민선7기 인천시장'으로 선택했다.
박 후보의 당선은 문재인 대통령 국정운영에 힘을 실어주는 한편 '힘 있는 인천시장'을 통한 인천발전을 다시 한 번 기대한 시민의 열망이 표심으로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앞선 두 번의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으로 인해 한반도 평화 분위기가 가속화 되고 있는 점도 이번 인천지역 지방선거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인천의 경우 서해5도를 비롯한 북한 접경지역을 두고 있으며, 천안함·연평도 포격사건 등의 아픔을 갖고 있는 안보에 민감한 지역 중 한 곳이다.

문재인 정부의 남북 화해시대와 맞물려 박 당선인의 1호 공약인 '서해평화협력시대' 방안도 보수세가 강한 도서지역 민심을 움직이게 만든 요인으로 해석된다. 박 당선인의 '서해평화협력시대' 공약은 인천을 동북아 평화·경제의 거점으로 추진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부망천'이라는 신조어가 등장할 만큼 인천·부천시민들의 공분을 샀던 '정태옥 망언'도 박 당선인의 선거 승리를 굳히는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는 분석이다.

그동안 각종 여론조사에서 상대 후보인 자유한국당 유정복 후보를 큰 격차로 따돌리며 독보적인 지지율을 기록했던 박 당선인이었지만, 현역 프리미엄과 샤이보수 층의 결집 등 여러 변수 등을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공식선거운동 종반 불거진 '정태옥 망언'으로 뒷심을 발휘하던 유 후보 측이 역풍을 맞아 희비가 엇갈린 것으로 보인다.

/신상학·이순민 기자 jshin0205@incheonilbo.com


[도성훈 시교육감 당선 분석]

얼룩진 신뢰 … '그래도 다시 한 번'
전임 비리와 무관심 속에서도 확연한 표차

여러 여론조사에서 나온 결과를 종합해 보면 인천시교육감 선거는 마지막까지 접전을 이룰 것으로 예상됐었다. 결과는 예상처럼 초 접전까지는 아니었고, 도성훈 당선인이 무난하게 승기를 잡았다.

인천이 투표율도 전국 최저였고 특히나 시민들이 교육감 선거에 무관심했던 가운데 이 정도 표차라면 유권자들의 뜻을 확인하기엔 충분한 것으로 보인다.

도 당선인을 향한 표심은 그동안 비정상적으로 운영됐던 인천교육을 정상화하라는 시민들의 염원이 반영됐다고 분석할 수 있다. 전임 교육감들의 연이은 비리로 청렴 신뢰도가 바닥으로 떨어졌고 교육감 없는 인천시교육청 부교육감 대행 체제가 장기화 됐기 때문이다.

도성훈 후보가 내세운 깨끗하고 합리적인 정책 방향과 공약 등이 이런 기대와 잘 맞아 떨어졌다는 평가다.
특히 88개 시민단체가 참여한 경선을 통해 후보 단일화에 성공한 진보 교육감 후보라는 점도 유권자의 한 표에 영향을 미쳤다.

여기에 나머지 2명의 보수진영 후보들이 끝내 단일화를 이루지 못하고 표가 두 갈래로 나뉘었던 부분도 도성훈 당선인이 승리한 요인으로 판단된다.

보수진영 고승의 후보와 최순자 후보는 마지막까지 서로 비방전을 벌이며 고소·고발로 이어져 선거가 네거티브로 얼룩지기도 했다. 한편 그동안의 여론조사 경향과는 다르게 최순자 후보를 제치고 고승의 후보가 2위를 차지했다.

/장지혜 기자 jjh@incheonilbo.com


[맹성규 남동갑 국회의원 당선 분석]

'출퇴근 전쟁에서 탈출하고 싶다'
교통 소외지역 … 실현가능한 공약 선택

인천 남동갑 국회의원 보궐선거는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후보가 개표율 8.16%인 13일 오후 11시 현재 67.12%를 득표해 자유한국당 윤형모 후보(21.71%)를 압도적인 차이로 누르고 당선이 유력하다. 당초 민주당 지지율이 고공행진을 이어가면서 맹 후보의 낙승이 예상되기는 했지만, 이처럼 큰 표차를 기록한 것은 맹 후보의 공약이 표심 공략에 주효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남동갑 보선은 '교통문제'가 핵심 이슈였다. 남동구는 각 후보들이 모두 철도관련 공약을 제시할 정도로 대표적인 철도교통의 소외지역으로 꼽힌다.

맹 후보는 청학-신연수-남동공단-논현동-남촌도림동-서창-은계를 거쳐 구로역까지 이어지는 '제2경인선 광역전철' 건설을 제시했고, 윤 후보는 인천발 KTX 소래포구역 신설을, 바른미래당 김명수 후보도 SRT(Super Rapid Train) 건설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하루 2시간 가까이 출퇴근 전쟁에 시달리는 남동구민은 이 중 맹 후보의 공약을 가장 실현가능한 대안으로 선택했다. 맹 후보는 제2경인선 광역전철이 건설되면 청학동사거리에서 서울 구로까지의 소요시간이 현재 91분에서 38.5분으로 단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맹 후보가 국토교통부 제2차관을 지낸 점도 유권자들의 선택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다 선거 막바지에 터진 한국당 대변인의 '이부망천' 망언이 민주당으로의 표 쏠림을 가속화시킨 요인으로 꼽힌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