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스포츠과학교실 확대 운영] 검증된 효과 늘어난 기회
[인천 스포츠과학교실 확대 운영] 검증된 효과 늘어난 기회
  • 이종만
  • 승인 2018.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5회서 올해 10~12회로
이론·도핑 교육…경기력 향상
후반기엔 맞춤형 교육도 진행
인천시체육회 인천스포츠과학센터가 운영하는 스포츠과학교실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인천시체육회는 "'스포츠과학교실'이 선수들 경기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지면서 지난해 5회에 그쳤던 것이 올해 10~12회로 늘어나 운영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스포츠과학교실은 선수와 지도자들에게 스포츠과학의 기초지식뿐 아니라 훈련현장에서 활용성이 높은 교육을 통해 이를 훈련에 적용하고 보급할 목적으로 운영되는 프로그램이다.

주로 스포츠과학 분야와 관련된 생리, 역학, 심리, 영양 등 경기력 향상에 도움이 되는 이론지식, 도핑교육 등이 진행된다.

중요한 것은 '스포츠과학교실'을 거쳐간 팀들의 경기력 향상이 검증되면서 신규로 신청하거나, 다른 분야의 교육을 신청하는 팀과 단체가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해 5회에 그쳤던 프로그램은 올해 10회 이상으로 크게 늘었다.

올해 3월부터 매월 1회씩 인천동부교육청소속 체육지도자, 정석항공고 핸드볼팀, 중구청 태권도팀을 대상으로 심리전략 분야 교실이 진행됐고, 이번 달에는 인천체고 육상부 선수들을 대상으로 '선수들의 컨디셔닝 조절을 위한 방법'이 이어진다.

올해 후반기부터는 개별 팀의 요청이 있을 경우 맞춤형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현장에서 필요한 분야가 무엇인지 확인한 후 그에 어울리는 스포츠과학 솔루션을 제시할 예정이다.

인천스포츠과학센터에 해당 분야 전문가가 없을 경우에는 외부에서 초빙해서라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것이다.

김도윤 인천스포츠과학센터장은 "제4차 산업혁명에 대한 관심으로 한국의 모든 분야가 들끓고 있다. 스포츠도 예외가 아니다. 인공지능, 딥러닝, 빅테이터 등 과학의 진보가 인류를 이끌고 있듯 스포츠 또한 보다 적극적인 과학적 접근을 요구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센터가 가진 스포츠과학 영역의 자산을 가지고 우리시 체육인들과 고민하고 해결하는 과정을 통해 발전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