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서 불어온 '평화 훈풍' 인천·경기 대북사업 탄력 받나
싱가포르서 불어온 '평화 훈풍' 인천·경기 대북사업 탄력 받나
  • 김중래
  • 승인 2018.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정상회담 이후 인천은

환서해권 '한가운데' 위치
통일 후 입지 경쟁력 높아
시, 지방선거 공약 점검 중

12일 북·미회담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완전한 비핵화, 평화체제 보장, 북미 관계 정상화 추진, 6·25전쟁 전사자 유해송환' 등 4개항에 합의했다.

이날 합의된 4개 조항에 따라 한반도와 동북아지역은 평화와 통일로 쾌속질주할 전망이다.

특히, 비핵화가 명시된 만큼 인천지역의 대북사업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시는 "인천은 접경지역을 두고 있어 여러 분야에서 제약을 받는 반면 통일 이후엔 가장 경쟁력 있는 입지 여건을 가지고 있는 도시"라며 ▲이북도민회관 건립 ▲영종~신도~강화 간 도로건설사업 ▲동서녹색평화 고속도로 영종~강화 구간 추가 반영 ▲서해 5도 남북공동어로 수산업 개발 협력 ▲강화교동 평화산업단지 조성 ▲한강하구 관광문화사업을 제시했다.

두 차례의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정상회담까지 평화를 향한 변화 속도는 빨라지고 있다.

시는 이를 발판으로 백령도 공항 조성에 속도를 낼 뿐 아니라 한반도 평화·통일·남북경협의 중심으로 '인천'이 자리잡게 하기 위한 방안에 고심할 것으로 보인다. 또 6·13 지방선거 직후 시 운영 방침에 적잖은 변화가 불가피한 만큼 인천시장 후보들이 내놓은 남북 관련 공약을 다시금 점검 중이다.

특히 한반도 3대 경제벨트 중 하나인 환서해권의 한가운데 놓인 인천으로서는 수도권과 개성·해주·남포를 잇는 도로 건설은 물론 한반도에서 중국과 연결되는 교통·물류·산업벨트 추진에 주목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장금석 6·15 공동선언실천 인천본부 장금석 집행위원장은 "13일 지방선거 후 북미정상회담 합의문이 담고 있는 의미 등에 대해 시장 당선자로부터 인천 남북교류 시정 방향을 듣겠다"고 말했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북미정상회담 이후 경기는

북한 경제제재 해제 되면
경제특구 조성·철도 개발
접경지 신성장 동력 될 듯

경기도는 이번 북·미회담의 결과가 북한 경제제재 해제로 이어질지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북한에 대한 경제제재가 해제될 경우 경기도가 남북경협의 중심지로 떠오를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개성공단 재개와 경기북부 '통일경제특구' 조성, 경원선·경의선 개발은 도의 신성장 동력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여기에 도가 준비한 각종 인도적 지원과 문화·예술 교류 등에도 탄력이 붙는다.

북·미회담이 열린 12일 개성공단기업협회는 제재를 어떻게 풀어갈지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협회에 따르면 개성공단 입주기업 124곳 중 설문조사에 응답한 101곳의 96%가 재입주를 희망하고 있다.

경기북부 지자체 곳곳에서 구상중인 '통일경제특구' 조성도 주목받고 있다.

파주와 고양, 연천, 김포는 각각의 장점을 부각시킨 특구 구상을 내놓고 있다. 파주는 DMZ 세계평화도시 조성, 남북교류 거점도시 조성, 고양은 '통일한국 실리콘밸리 프로젝트', 연천은 '남북교류협력지구', 김포는 '평화문화도시' 등을 추진하고 있다.

도는 경의축(파주·고양)은 북구서해안권의 경제기반을 활용한 경제·산업 기능을 육성하고, 경원축(연천·동두천·양주)은 관광·물류·에너지 성장을 유도할 복안이다.

도는 지난달 '남북정상회담 후속조치 추진단'을 구성하고, 단기과제로 인도적 지원사업, 중기과제 스포츠·문화 교류협력, 장기과제 경제협력·SOC 투자 등을 정했다.

경제협력과 SOC투자는 장기과제로 정했지만, 경제 제재가 조기에 풀리게 된다면 상황은 급변할 수 있다.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은 "앞으로 국제 제재 등을 우리 정부가 어떻게 의지를 갖고 풀어나갈지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김중래 기자 jlcomet@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