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도 '노동정책 전담부서' 생길 듯
인천도 '노동정책 전담부서' 생길 듯
  • 김원진
  • 승인 2018.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 후보들 민주노총 요구안에 '만장일치 찬성'
민선 7기 인천시를 이끌 각 정당 후보들이 '인천시 노동 정책 전담부서 설치' 요구안에 고개를 끄덕였다.
민주노총 인천본부는 인천시장 후보 4인에게 보낸 '6·13 지방선거 정책요구안' 관련한 답변 내용을 12일 공개했다.

인천본부는 지난 24일 인천시장 후보들이 노동 공약을 적극적으로 내세우지 않는다며 '인천에서 시작하는 노동 존중 사회' 제목으로 44쪽짜리 정책 보고서를 만들어 전달했다. 선거 막바지돼서야 답이 모였다.

우선, 서울 등 다른 지역처럼 노동 정책 전담부서를 설치해야 한다는 노동계 주장에는 4명 후보 모두 '찬성' 입장이다.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후보는 '일자리경제국 산하에 노동고용과 등 신설 또는 직제 개편 추진', 자유한국당 유정복 후보는 '전담부서를 인천시 수준에 맞게 설치할 필요가 있다'고 적어 냈다. 바른미래당 문병호 후보 역시 정무경제부시장 산하의 '일자리경제국을 일자리노동경제국으로 확대 개편'이라 언급했고 정의당 김응호 후보는 인천본부 제안에 동의한다고 나타냈다.

사실 인천시 노동 정책 전담부서 설치는 지역 노동계 숙원 사업이었다. 시 일자리경제국에서 노동 사안들을 다루지만 명칭에서처럼 일자리 정책, 노사협력 지원 등이 주 업무인 한계가 있었다.

이번 선거 때는 인천시장 후보 전원 노동 정책 전담부서 필요성에 화답하면서 누가 당선되든 지역 내 노동 행정은 대폭 확대될 전망이다.

'노동자 권리 보호 및 증진을 위한 조례'를 제정하자는 노동계 요구안에서도 비슷한 분위기다. '노동·인권 조례 추진', '조례 제정을 통해 노동기본계획 수립 및 연도별 추진 계획 마련', '조례가 조속히 제정되도록 노력'이라고 박 후보, 유 후보, 문 후보 각각 썼다. 김 후보는 답변 내용은 따로 적지 않았지만 '찬성' 의사를 보였다.

인천본부 관계자는 "인천이 노동 존중 사회로 가기 위한 제도적·행정적 기반을 조성해달라는 노동계 제안에 여·야 막론하고 긍정적인 신호를 보내고 있다"며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논란을 제외하면 후보 전원 150만명 인천 노동자에게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고 밝혔다.

/김원진 기자 kwj7991@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