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자나깨나 입조심 … 예상 못 한 변수 터질라
[6.13 지방선거]자나깨나 입조심 … 예상 못 한 변수 터질라
  • 신상학
  • 승인 2018.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타 지역서 '인천 망언'
정치권·시민단체 파상공세
"악용 안 될 말" 자제 목소리
6·13 지방선거를 이틀 앞두고 인천시 기획관리실장 출신의 정태옥 국회의원 발 '인천 망언' 이 지역사회에 후폭풍을 일으키고 있다.

정 의원은 앞서 지난 7일 YTN 프로그램에 출연, "목동 살다가 이혼하면 부천 정도 간다. 부천 갔다가 살기 어려워지면 인천 쪽으로 간다"고 발언해 논란에 휩싸였다. 정 의원은 이에 책임지고 지난 8일 중앙선거대책위 대변인직에서 자진 사퇴했지만 선거 막판 불거진 지역 비하 발언의 여파는 만만치 않은 실정이다. 정 의원의 발언은 인천의 실업률, 가계부채, 자살률이 1위라는 강병원 민주당 원내대변인의 지적에 대한 답변 과정에서 나왔다. 정 의원은 2010년 7월부터 2013년 4월까지 인천시 기획관리실장을 지낸 바 있다.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소속 인천 국회의원들은 사태 확산 진화에 나섰고, 한국당을 제외한 인천지역 여야 정치권 및 시민사회단체들은 공세의 고삐를 당기고 있다.

유 후보와 한국당 소속 인천 국회의원들은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연 기자회견을 통해 정 의원의 인천 비하 발언과 관련, "300만 인천시민들께 죄송하다"며 "정 의원은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고 정계를 떠나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중앙)당은 정 의원을 제명처리하고 홍준표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도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인천시민들께 머리 숙여 사죄하라"며 "이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저는(유정복 후보) 특단의 결심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유 후보는 '특단의 결심'과 관련, (유 후보의) 탈당도 포함되느냐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당의 추천을 받아서 시장후보가 됐기 때문에 이를 거론하기에는 현실적인 제약이 있다"라며 명확한 입장은 피했다.

반면 한국당을 제외한 인천지역 여야 정치권 등은 정 의원의 사퇴를 넘어 유정복 시장후보의 후보직 사퇴까지 촉구했다.

박남춘 더불어민주당·문병호 바른미래당·김응호 정의당 인천시장 후보들은 "유정복 후보는 정태옥과 당으로 엄중한 책임의 화살을 돌리고 있지만, 정작 책임져야 할 사람은 본인 자신"이라며 "한국당 지도부와 유 후보가 인천 시민들의 분노를 누그러뜨리기 위해서는 사퇴만이 유일한 길이며,인천시민에게 무릎 꿇고 사죄해야 한다 "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원로 등 지역 일각에서는 "현재 인천은 전국에서 가장 역동적이며 발전도상에 있는 도시임은 분명한 사실이며, 타 지역 국회의원의 발언을 정치적으로 악용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이번 선거가 개인의 당파나 배경을 떠나 진정 인천을 위해 일할 수 있는 사람을 뽑는 계기가 되도록 지혜를 모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편 정태옥 의원은 10일 저녁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물의를 빚은 데 대해 통렬한 책임을 느끼고 탈당계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신상학·이상우 기자 jshin0205@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