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정치도 '꾼'들의 리그 … 뻔한 유세전에 질린 시민들
동네 정치도 '꾼'들의 리그 … 뻔한 유세전에 질린 시민들
  • 김원진
  • 승인 2018.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후보 둘 중 한 명은 '정당인' … 주요 3개 소속만 '81.6%'
"유권자 반발에도 공약 설명보다는 당 이름 알리는 게 효과적"


6·13 지방선거 공식 선거 운동 첫날인 지난달 31일 이후 인천 곳곳은 유세장이다. 행인 붙들고 후보 명함을 나눠주는 선거운동원, 머리가 닿을 정도로 걸린 선거 홍보 현수막, 유명 노래에 후보자 이름만 끼워 넣은 선거송까지, 이번 선거에서도 되풀이된 기성 정치 현장을 바라보며 시민들은 관심보다 벌써 짜증 섞인 목소리다.


▲중앙 정치 답습한 동네 정치
지방자치와 분권의 근본인 기초의회 의원을 뽑는 6·13 지방선거 인천지역 후보들을 보면 전체 201명 중 '정당인' 비중은 48.3%(97명)다. 전국 기초의회 전체 후보(5322명)에서 정당인은 인천보다 5%p 낮은 43.3%(2304명)인 걸 보면 지역에는 '정치 전문가'이자 '꾼'들로 포진된 모양새다. 선거관리위원회가 제공하는 후보자 통계를 참고한 수치다.
당과 관련한 인사가 많다 보니 선거는 주요 정당 위주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소속 후보만 81.6%다. 무소속은 8.0% 수준이다. 중앙 정치와 마찬가지로 동네 정치도 거대 정당이 독식하고 있는 상황이다.
자치·분권이 화두인 요즘에도 기초의회 의원이 되려고 나선 사람, 이름 석 자 아는 유권자가 여전히 많지 않은 이유다. 지역색을 담아야 하는 지방선거 역시 주요 정당 중심으로 돌아가면서 '그들만의 리그'가 고착화됐다는 말이 나온다.
익명을 요청한 한 무소속 후보는 "지난 몇십 년 동안 지방선거를 거치며 기초의회 선거도 거대 정당 공천에 목메며 줄을 서는 뻔한 것이 됐다"며 "유동인구가 많은 지하철역이나 전통시장은 파란색, 빨간색, 하늘색 물결. 비집고 들어갈 틈이 없다"고 토로했다.

▲매번 똑같은 유세 … "입증 거친 가장 확실한 방법"
회사원 김현정(32·인천 계양구)씨는 "아침 출근길 가뜩이나 막히는 도로에 유세차 세워 길 막고 시끄럽게 노래 트는데 누가 좋게 보겠느냐"며 "명함 줘서 받아봐도 공약이 뭔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김현정씨와 같은 유권자 반발은 정당들도 잘 알고 있는 바다. 선거 때마다 비슷한 방식의 유세가 반복되는 건 다분히 의도적이다.
부평지역 한 기초의원은 "정치에 입문하기 전, 유권자 신분일 때 나도 '왜 다들 개성 없이 유세를 할까' 생각했는데 막상 현실은 다르더라"며 "일상에 치여 사는 구민들을 붙들고 공약을 설명하기보다는 소속 정당과 이름을 알리는 게 더 효과적"이라고 전했다.
한 정당 관계자도 "인천은 다른 지역에서 온 주민들이 많고 더군다나 이사도 잦아 부동산 등 재산 문제가 아니면 동네 관심이 약하다"며 "그만큼 동네 후보에 대한 관심도 적어 지방선거는 시장, 구청장, 시의원, 구의원으로 이어지는 당세 표출이 중요하다"고 귀띔했다.

▲인천 투표율 최하위. 이번에도 불명예 이어지나
역대 인천지역 지방선거 투표율은 '지방자치 부활'이라는 국민적 관심 속에 치러진 1995년 제1회 62.0%, 2회 43.2%, 3회 39.4%, 4회 44.3%, 5회 50.9%, 6회 53.7%다.
투표율은 매번 전국 꼴찌 수준이었다. 선거를 거듭하며 투표율은 상승 국면이지만 이는 전국적으로 비슷한 분위기다.

/김원진 기자 kwj7991@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