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째 매표수수료 다툼 … 장호원터미널 속 터진다
12년째 매표수수료 다툼 … 장호원터미널 속 터진다
  • 이경훈
  • 승인 2018.0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주 - 운수업체 옥신각신
양측 인상요율차 고작 0.5%
권한없는 이천시·도 불구경
시민들 정상화 팔 걷어 주목
버스 승차장은 둘로 나뉘고 들쭉날쭉한 시간표, 화장실 악취에 쓰레기장을 방불케하는 대합실. 이천 장호원터미널 모습이다.

터미널 사업주와 버스운수업체가 매표수수료를 놓고 12년째 옥신각신하고 있지만, 이천시와 경기도 모두 적극적으로 해결하려는 노력을 하지 않으면서 빚어진 일이다.

17일 이천시와 장호원 주민 등에 따르면 장호원터미널은 2007년부터 사업주와 A버스운송업체가 매표수수료를 두고 다투면서 지금까지 파행 운영되고 있다.

급기야 버스업체는 2007년 터미널에서 약 300m 떨어진 곳에 임시정류소를 만들고 12년째 이용하고 있다.

터미널사업주는 매표수수료율을 9%에서 11%로 인상을 요구했고, 버스업체는 9%→10.5% 인상을 주장하고 있다.

고작 0.5% 주장을 극복하지 못하면서 시민을 볼모로 했다는 책임에서 양측과 이천시, 경기도 모두 자유롭지 못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1988년 지어진 장호원터미널은 이천 시내, 서울 등 40여개 노선을 운영하면서 시민들의 발 역할을 톡톡히 했다. 둘로 나뉜 이후로는 노선이 8개로 줄었다.

그렇다보니 터미널을 이용하는 시민은 하루 10명 내외에 불과하다.

현재 이용 시민이 겪는 불편함은 3가지다.

'쓰레기장으로 변한 터미널', '비좁은 컨테이너 임시정류소', '맞지 않는 버스시간표' 등이다.

문제는 버스터미널을 정상화할 수 있는 권한이 이천시에 없다는 점이다.

버스업체는 2009년 경기도로부터 시외버스 노선 및 임시정류소 허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약 2년 동안 불법으로 임시정류소를 운영했고, 시는 과태료와 행정처분하는 데 그쳤다.

보다 못한 시민들이 터미널 정상화에 팔을 걷어 부쳤다.

김용재 장호원터미널정상화 추진위원장은 "장호원터미널이 비정상적으로 운영되면서 10년 넘게 지역주민이 불편을 겪고 있다"며 "올해까지 터미널 정상화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제3터미널 유치를 강력히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주민 90% 이상이 서울, 이천으로 이동하기 위해 이 터미널을 찾았다"며 "이 노선이 없어진 이후로 터미널이 을씨년스러울 정도로 시민 발길이 뚝 끊겼다"고 덧붙였다.

시 관계자는 "터미널 정상화를 위한 유일한 방법은 버스업체와 터미널 사업주간의 협의다. 하지만 시에서 이를 강제할 수 있는 권한이 없다"며 "다각적으로 노력하고 있지만 이들이 말을 듣지 않아 곤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경훈 기자 littli18@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