융기원 김성훈 교수팀, 유방암 치료용 타깃 발견
융기원 김성훈 교수팀, 유방암 치료용 타깃 발견
  • 김중래
  • 승인 2018.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0517010297.jpeg
▲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바이오융합연구소장 김성훈 교수. /사진제공=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김성훈 교수팀은 새로운 치료용 타겟으로 활용될 수 있는 단백질 기능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고 17일 밝혔다.


김 교수팀은 단백질 합성효소 MRS(Methionyl-tRNA synthetase)가 특정 유방암에서 새롭게 치료용 타겟으로 사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세계 최초로 발견했다. 연구 결과는 미국화학회(American Chemical Society)가 창간한 과학학술지 ACS Pharmacology and Translational Science에 최초 논문으로 선정됐으며 학회 차원에서도 큰 의미가 있는 논문으로 평가된다.


당초 MRS 효소는 지난 수십년간 세포내 단백질합성을 개시하는 필수효소로서만 알려졌지만 암조절과는 관계가 알려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최근 MRS가 암세포 성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세포주기조절효소인 CDK4를 조절하는 새로운 기능을 발견했고, 이 두 효소의 결합을 억제하면 암세포의 성장이 억제될 수 있음을 발견했다.


특히 MRS는 암세포에서 과발현될 뿐 아니라 CDK4와 의 결합도 특정 암세포에서만 일어나 암세포만 공격하는 정밀 항암제 개발에 매우 유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팀은 현재 중국과학원 국가약물선테와 MRS 타겟 신약개발을 위한 국제공동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이동기, 장성일 박사 연구팀과 공동으로 온코태그디아그노스틱 (융기원 B동 9층 소재)을 창업하여 MRS를 이용한 새로운 암 진단법의 실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중래 기자 jlcomet@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