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교육감 후보 24시] 도성훈 "최순자의 출마는 도피"
[인천교육감 후보 24시] 도성훈 "최순자의 출마는 도피"
  • 장지혜
  • 승인 2018.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예비후보.jpg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예비후보가 최순자 예비후보를 비판했다.

그는 15일 논평을 내고 "최순자 후보는 교육감 선거로 '도피'한 것인가"라고 물었다.

도 예비후보는 "인하대가 야심차게 진행했던 송도캠퍼스 조성사업이 무산될 위기를 맞았다"며 "이 사태의 핵심은 다름 아닌 당시 총장이었던 최순자 후보의 엉터리 경영과 무능력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순자 후보는 인하대 개교 이래 현직 총장으로 해임된 최초의 총장"이라며 "인하대를 부실 덩어리로 만든 최순자 후보의 경영 무능력은 이미 교육부 감사 결과로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럼에도 최순자 후보는 자숙과 반성도 부족할 판에 학생과 교직원에게 책임을 떠넘기고 교육감 선거로 '도피'했다"고 비난했다.

도성훈 예비후보는 "최순자 후보가 지금 당장 해야 할 일은 인천교육 운운할 게 아니라 인하대 학생과 동문들의 무너진 자존심에 대해 석고대죄 해야 한다"며 "학교 경영도 제대로 못한 사람이 인천교육을 책임지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장지혜 기자 jjh@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