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지사 후보 나침반] 연일 ‘막말 싸움’ 뭇매맞는 이재명·남경필
[경기도지사 후보 나침반] 연일 ‘막말 싸움’ 뭇매맞는 이재명·남경필
  • 김중래
  • 승인 2018.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득구·정기열 “욕설파일 공방 자제하라” 쓴소리
정의당·민중당 후보들도 정정당당 정책대결 요구


    

자유한국당 남경필 경기지사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형수 욕설 음성 파일을 거론하며 연이틀 공세를 이어가자 연정파트너였던 강득구 전 연정부지사와 정기열 경기도의회의장이 쓴소리를 내놨다.

 

강 전 부지사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경필 지사의 자제가 군대에서 문제가 생겼을 때 언론에서 인터뷰 요청을 한 번도 응한 적이 없다. 남 지사가 공인이지만 그것은 가족사라고 봤기 때문”이라며 “이번 건은 안타까움을 넘어서 인간에 대한 신뢰가 무너지는 것 같다”고 실망감을 표출했다.

 

정기열 경기도의회 의장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남경필 후보가 이재명 후보의 가족사에 대해 네거티브를 했다. 참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남 후보와 이 후보간 거친 다툼이 이어지자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민중당 도지사 후보들이 정책선거를 촉구하고 나섰다.

 

김영환 바른미래당 예비후보 캠프 김용석 대변인은 “경기도민이 보기에는 도긴개긴 아니겠는가”라며 두 후보를 싸잡아 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이 후보를 겨냥해 “이른바 ‘형수욕설 파문’은 도내 최고위 공직자의 자질검증의 차원에서라도 어물쩍 넘어가기 어려운 문제”라며 “공직후보자로서 갖춰야 할 최소한의 도덕적 기준을 이탈한 것이라면 중대한 문제로 삼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남 후보도 ‘뭐 묻은 개가 뭐 묻은 개를 꾸짖는다’는 말이 있듯이 이 후보를 비난하기에 앞서 자신의 신상에도 무슨 문제가 없었는지 되돌아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의당과 민중당 후보들도 정정당당한 정책선거를 요구했다.

 

정의당 이홍우 후보 캠프 관계자는 “평가를 받아야할 후보가 후보를 인정하니 마니 하는 것은 오만한 것”이라며 “인신공격을 중단하고 정책선거로 돌아와야 한다. 사생활에 있어서는 두 후보가 자랑할 것이 없는 후보들인데, 막장으로 사생활을 공격하는 것은 선거를 깜깜이 선거로 이끄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중당 홍성규 후보는 “남 후보는 승산이 없어지는 듯하니 선거판 자체에 분탕질을 하겠다는 치졸한 술수를 부리고 있다. 적폐를 철저히 청산하려는 1300만 도민의 심판을 절대로 피하지 못할 것”이라며 “거대여야 유력후보들의 이전투구 그 어디에 경기도민의 삶과 미래가 있다는 것인지 분노스럽다”고 개탄했다.

 

/김중래 기자 jlcomet@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