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수첩] 광역·기초의원 후보 역량 검증 철저히 해야
[취재수첩] 광역·기초의원 후보 역량 검증 철저히 해야
  • 신상학
  • 승인 2018.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상학 정경부 차장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야 인천시당의 광역·기초의원 공천 작업이 한창이다. 당마다 심사 기준은 조금씩 다를 수 있지만 당선을 위해 경쟁력 강한 후보를 고른다는 점은 비슷할 것이다.
문제는 공천심사 과정에서 이들 후보의 역량이 제대로 검증되고 있냐는 점이다.
지방선거 때마다 나오는 목소리지만 개선은 요원한 상황이다. 이런 부실검증은 결국 정치권과 시민들 간 간극만 더 키우며, 결국 '정치 불신'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다.
지난 2014년 지방선거에 당선된 일부 인천시의원의 행태만 봐도 각 당의 후보 역량 평가가 얼마나 부실했는지 잘 보여준다.
실제로 지난해 10월 말 인천시의회에서 열린 '인천시의회 송도 6·8공구 개발이익환수 관련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행정사무조사에서는 관계 공무원과 시민들을 당황하게 하는 일부 시의원의 질의 발언이 나왔다.
조사 특위와 전혀 성격이 다른 현안의 발언, 동떨어진 사업을 혼동해 질의를 하면서 질의를 받는 공무원들이 이를 정정해주는 촌극이 빚어졌다.
일부 시의원은 4년간 의정활동 기간 본연의 임무라 할 수 있는 조례안 발의 건수가 한 자리 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시민들을 위한 '의정활동'이 아닌 자당에 충성하기 위한 '정치활동'에 더 무게를 둔 경우도 부지기수다.
지방분권 개헌이 이슈인 지금, 실질적 지방자치를 위해 광역·기초의원의 권한 강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하지만 그 이전에 의원들이 강화된 권한을 받을 준비가 돼 있는지부터 따져봐야 한다. 이를 검증하는 1차적 책임은 바로 공천권을 쥐고 있는 시당에 있다.
각 시당은 인천이 성공적인 지방자치 시대를 여는 데 주역이 될 광역·기초의원 후보의 역량을 공천과정에서 한 번 더 검증해 인천시민 눈높이에 맞는 후보를 배출해야 할 것이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