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5개동 6곳 '도시재생 뉴딜' 추진
수원 5개동 6곳 '도시재생 뉴딜' 추진
  • 정재수
  • 승인 2018.0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궁·연무동 역사자산 활용 등...매산동 상권 활성화·환경 개선
세류2동 수원비행장 이전 대응...매탄4동 그린파킹·공동체회복
수원시 매산동(2곳)과 행궁동, 연무동, 세류2동, 매탄동(각 1곳) 등 6곳이 새로운 도시로 탈바꿈하게 됐다.
경기도는 수원시가 제출한 5개동 6곳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승인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에 따라 도내 도시재생 사업 대상지역은 기존 부천 7곳, 평택 7곳, 성남 17곳, 안양 7곳 등 총 38곳에서 수원 6곳를 합쳐 5개시 44개소로 늘어났다.

'도시재생 전략계획'은 좁은 도로와 오래된 건물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구도심 지역을 활성화시키는 도시계획으로 지난 2013년 12월 시행된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각 시·군이 수립하고 경기도가 승인한다.

시·군은 인구와 산업체수 감소, 노후 건축물 등 도시의 쇠퇴 정도를 진단하고 도시재생의 시급성·파급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도시재생 활성화지역을 선정하고 재생전략을 수립한다.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은 목적에 따라 공단, 철도, 산업단지 등 경제적 기능 재생을 위해 추진되는 '도시경제기반형'과 주거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추진되는 '근린재생형'으로 구분된다.

수원시 진단결과 42개 행정동 중 52%인 22개동이 쇠퇴지역으로 분류됐다. 시는 이 가운데 이번 6개 지역을 도시재생 활성화지역으로 지정했으며, 유형별로는 일반근린형 5개소, 중심시가지형 1개소다.

수원시는 행궁동·연무동에는 역사자산 활용 및 아동·청년 맞춤프로그램 운영, 매산동은 상권활성화 및 생활환경개선, 세류2동은 수원비행장 이전 대응, 매탄4동은 주차장 조성비용을 지원하는 그린파킹과 주민 공동체 회복 등의 재생전략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종구 도 도시재생과장은 "도내 31개 시·군 전체가 도시재생사업에서 소외 되지 않도록 예산 및 행정적 지원을 통해 구도심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재수 기자 jjs3885@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