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건 'LNG기지 점검단' … 정치권 술렁
시동 건 'LNG기지 점검단' … 정치권 술렁
  • 박진영
  • 승인 2018.0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수구-가스공사, 누출사고 후속조치 '출범 협약'
구청장 "민주당 방해" … 예비후보 "선거 노린 체결"
▲ 16일 인천 연수구청 브리핑룸에서 이재호 연수구청장이 지난해 발생한 LNG기지 가스 누출사고 대책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상훈 기자 photohecho@incheonilbo.com
지난해 11월 한국가스공사 인천액화천연가스(LNG) 기지 가스누출사고 이후 후속대책 중 하나였던 '상설안전점검단'이 조만간 구성된다.

인천 연수구와 가스공사 인천기지본부가 10명 규모로 점검단을 구성하기로 협약을 체결했다.

다만 정치권에서 상대 당이 협약을 방해했다는 주장과 협약 체결이 선거를 앞두고 적절치 않았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구는 16일 오후 2시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상설안전점검단이 본격 활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재호 구청장은 기자회견에 나서 "사고 직후 가스공사에 점검단 운영을 비롯한 대책 3가지를 주문했다.

이후 구와 공사는 후속대책 실행을 위한 실무회의를 이어왔다"라며 "그 결과로 구와 가스공사가 협약을 체결했다. 앞으로 점검단은 기지 안전 점검 및 관리 실태를 직접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와 가스공사는 점검단을 대학교수 등 학계 전문가 2명, 주민 등 민간영역 전문가 5명, 연수구 공무원 1명, 소방본부 관계자 1명, 가스안전공사 관계자 1명 등 10명 규모로 꾸릴 예정이다.

이 가운데 민간 전문가는 공모 절차를 밟아 선발된다.

구와 가스공사는 이 밖에도 ▲LED 전광판을 통한 LNG기지 사고 정보 공유 ▲사고 발생 시 긴급재난문자(CBS)를 통한 알림 등의 후속 조치를 이어간다.

한편 이 구청장은 구와 가스공사와의 협약을 더불어민주당이 막았다는 주장을 내놨다.

가스공사 직원이 구 공무원에게 '민주당 측에서 업무협약과 기자회견이 선거를 앞두고 불공정한 홍보행위라며 진행하지 말라는 입장을 전해 와서 행사 참여가 어렵다'는 문자를 보냈다는 이유에서다.

이 구청장은 "구민 안전을 위해 만든 점검단인데, 지방자치가 이런 것인지 개탄스럽다"라며 "민주당의 이런 행태는 묵과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반면 민주당 소속 연수구청장 예비후보 4명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이번 협약은 선거를 겨냥한 현 구청장의 급조한 퍼포먼스라는 의혹이 든다. 여기에 국가기관인 가스공사가 협조하는 태도 역시 이해가 되지 않는다"라며 "왜 이 시점에 협약이 체결됐는지 상세하게 밝힐 것을 요구한다"고 맞받았다.

/박진영 기자 erhist@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